세계일보

검색

김부겸 “與 김건희 여사 특검 요구 ‘방탄용’으로 김정숙 여사 외교활동에 시비”

입력 : 2024-06-08 05:00:00 수정 : 2024-06-08 06:36: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민정 “충성경쟁 위해 국익 훼손하는 일 멈춰야”

민형배 “당 차원 대응가치 없어…김건희 물타기용”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방문에 앞서 인도 모리 총리가 보낸 초청장을 7일 도종환 전 문체부 장관이 공개했다. 뉴스1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들이 7일, 국민의힘이 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문제 삼아 '특별검사법'을 발의하는 등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데 대해 "근거 없는 악의적인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당시 인도 방문 대표단장을 맡았던 도종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고민정·윤건영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도 전 장관은 김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이 '셀프 초청'이었다는 논란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보낸 초청장을 공개하며 사실이 아니고 부인했다.

 

그는 "인도 측의 요청은 지속적으로 '최고위급'을 보내달라는 것이었다"며 "김정숙 여사의 순방은 인도 측의 지속적인 대통령 방문 요청 및 한-인도 관계의 발전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찾는 과정에서 정부 차원의 논의를 통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체부 장관 앞으로 온 (1차) 초청은 UP(우타르프라데시)주 관광차관이 보낸 것이었고, (2차 초청인) 모디 총리가 요청한 것은 대통령의 방문 및 김정숙 여사 앞으로 보낸 초청장으로 초청 주체의 지위에 현격한 차이가 있다"며 "초청장의 순서만 가지고 '셀프 초청' 운운하는 것은 양국 사절단을 보내고 받는 과정, 즉 외교 행위를 위한 양국 간 협의 과정의 기본을 모르는 무식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공식 일정에 없던 타지마할 방문을 막판에 끼워 넣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김정숙 여사의 타지마할 방문도 인도 정부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이뤄진 공식적인 친교 일정으로 순방 전 최종 정리된 일정에 이미 확정되어 있었다"며 "정상회담 일정은 막판까지 양국간 여러 실무 단위 조율을 거쳐 최종 확정되는 것으로 특정 시점을 잘라 놓고 '없던 일정'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정상 순방의 프로토콜에 대한 이해 부족 때문"이라고 잘라 말했다.

 

윤 의원은 6000만원이 넘는 '초호화 기내식' 논란에 "전용기의 기내식 비용은 일반 항공기의 기내식 한 끼 값과는 세부 내역에 차이가 있다"며 "식자재 구매뿐 아니라 식자재를 조리하는 인건비, 운송하는 운송비, 현지 케이터링 업체 비용 등 사실상의 3500만원의 조업비용을 포함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문체부가 세부내용 자료를 주지 않다가 오늘 아침에서야 저에게 제출을 했다"며 "6292만원의 기내식 비용 중 김 여사의 식자재 구매 비용, 즉 음식값은 4.8%인 105만원"이라고 부연했다.

 

윤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기내식비로 알려진 6292만원 가운데 실제 기내식 비용(식자재·조리인건비)은 2167만원(34.4%)이다. 나머지 4125만원(65.5%)은 ▲기내식 운송·보관료(3500만원) ▲기내식 보관용 드라이아이스(25만원) ▲기내식 외 식료품(600만원) 등으로 구성돼있다.

 

고 의원은 "국익보다 자기 정치가 더 중요한 일부 정치인들을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며 "아무리 충성 경쟁이 중요해도 국익을 훼손하는 일만큼은 하지 마라. 더 이상 이런 일로 정쟁의 소용돌이에 빠지지 말 것을 다시 한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도 "국민의힘이 보여주는 모습은 외교의 외자도 모르는 정말 ABC도 모르는 행동들 아닌가 싶다"며 "대통령 내외의 정상외교를 이렇게 폄하해도 되냐는 생각이 드는데 국익을 생각한다면 당장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형배 의원은 "당에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봤는데 당에서는 공식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응할) 가치도 없다"고 했다.

 

민 의원은 "총선 참패 뒤 정부·여당이 궁지에 몰렸다. 그러자 그동안 보지 못한 굉장히 즉흥적인 국정을 한다. 정부 시스템이 망가진 상태에서 사실에 부합하지 않고 상식적으로도 납득할 수 없는 공세를 취한다"며 "이러한 정치 공세가 국격을 훼손하는 건 물론이고 자신들을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김건히 특검법이 다시 발의되고 또 수사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니까 뜬금없이 김정숙 여사를 물고 들어가는 물귀신작전을 하고 있다"며 "물귀신은 불행하게도 자신들의 발목만 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부겸 전 총리는 여당이 김건희 여사 특검 요구에 대한 '방탄용'으로 김정숙 여사의 외교 활동에 시비를 걸고 있다며, 국정을 책임지는 정부·여당이 민생을 뒤로 하고 정쟁에 매달려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당 측이 김정숙 여사의 과거 인도순방 행보에 공세를 펼치는 상황과 관련해 "22대 국회가 시작부터 엉망이다. 김정숙 여사의 기내식 비용 논란은 점입가경"이라며 "민생은 없고 정쟁만 난무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은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에 응한 국익 외교이자 공공 외교다. 정상적 절차에 따른 외교 활동"이라며 "국민의힘이 김정숙 여사의 외교 활동에 시비 거는 것은 김건희 여사 특검 요구에 대한 '방탄용'"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국정을 책임지는 정부·여당이 민생을 뒤로 하고 정쟁에 매달려선 안 된다"며 "대화가 실종된 비정상적 정치를 끝내고, 국민의 나은 삶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댈 수 있도록 정부·여당의 자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고정비도 전용기를 타지 않았으면 없었을 예산 낭비라는 입장이다.

 

배현진 의원은 SNS에 "인도가 모든 비용을 대줬으면 모를까, 대통령 동행이 아닌 영부인 단독 방문이면 정부가 탄 예산이 아닌 청와대 예산을 쓰거나 자비로 가야했다"지적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