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취업지원 청년 연령 ‘15∼34세’ 확대… 병역 기간 최대 3년 가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0-30 11:12:16 수정 : 2023-10-30 11:12: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존 '18∼34세'에서 대상 확대
지급 기준도 차감 방식으로 개선

정부의 ‘국민취업지원제도’ 지원 대상이 현행 ‘18∼34세’에서 ‘15∼34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의 ‘구직자 취업촉진 및 생활안정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30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구직자가 현장채용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국민취업지원제도는 구직자를 위한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저소득 구직자의 생계를 위한 최소 소득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번 개정으로 특례를 적용받는 청년 기준이 기존 18∼34세에서 15∼34세 이상으로 확대되고, 여기에 최대 3년까지 병역이행 기간도 가산된다. 가령 18개월 군 복무를 마친 구직자라면 35세 6개월까지 청년으로 인정받게 된다.

 

국민취업지원제도 참여 중 소득활동을 했을 때의 수당 지급 기준도 개선된다. 현재는 제도에 참여한 구직자가 아르바이트 등으로 구직촉진수당을 초과하는 소득을 거두면 구직촉진수당이 지급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50만원의 구직촉진수당을 받는 구직자가 아르바이트로 45만원을 벌면 수당이 그대로 지급돼 총소득이 95만원이 되지만, 아르바이트로 90만원을 벌면 수당이 중단돼 45만원을 벌 때보다 총소득이 적어지게 된다.

 

정부는 이런 역전 현상을 방지하고 구직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제도 참여 중에 소득이 발생해도 1인 가구 중위소득 60%(2024년 133만7천원)에서 소득을 차감한 금액만큼을 구직촉진수당으로 지급하도록 할 방침이다. 그렇게 되면 아르바이트로 90만원을 벌어도 수당이 다 깎이지 않고 133만7천원에서 90만원을 뺀 43만7천원의 수당이 지급돼 총소득은 133만7천원이 된다.

 

이정한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이번 개정으로 취업이 필요한 더 많은 취약계층이 안정적으로 구직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