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秋 “잘해 달라고 했다”… 당대표가 국회의장 낙점 정상인가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5-13 23:09:45 수정 : 2024-05-13 23:09: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회의장 후보 단일화 입장 밝히는 추미애-조정식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조정식 국회의장 경선 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국회의장 단일화를 논의한 뒤 건물을 나와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4.5.12 [공동취재] kjhpress@yna.co.kr/2024-05-12 15:44:59/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치열한 듯 보였던 더불어민주당 차기 국회의장 선거전의 추가 급격히 추미애 당선자(6선·경기 하남갑) 쪽으로 기울었다. 친명(친이재명)계로 알려진 조정식 의원이 추 당선자와 그제 단일화했고, 정성호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우원식 의원이 출마를 강행키로 해 국회의장 경선은 16일 추·우 후보 간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하지만 대세는 이미 기울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재명 대표가 입원 치료를 명목으로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감춘 사이 일사천리로 일어난 반전이다.

민주당은 지난 3일 치른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찐명’(진짜 친명)으로 불리는 박찬대 원내대표가 단독 입후보했다. 이 대표가 박 후보를 낙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친명계 후보들은 줄줄이 출마를 포기했다. 이러니 원내대표에 이어 국회의장 선출까지 ‘명심(明心)’이 작용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다. 만약 추 당선자가 국회의장이 된다면 1970년대 3김 시절 당 총재가 의장 후보를 지명한 이후 처음으로 당대표가 낙점하는 의장으로 남을 것이다. 민주주의의 퇴행이나 다름없다.

최근 민주당 당원 게시판과 이 대표 팬카페 등에 ‘추미애 의장’ 추대론이 이어져 왔던 만큼 민주당 강성 권리당원들의 입김이 반영됐을 수 있다. 설사 그렇더라도 이 대표의 의중이 없었다면 쉽지 않았을 일이다. 차기 국회의장이 강력한 대여·대정부 투쟁을 할수록 이 대표 운신의 폭이 커질 수 있고, 차기 대선 행보에도 유리할 것이란 전략적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특정 정치인에 경도돼 ‘대리인’을 자처한다면 엄정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의 품격은 사라질 게 뻔하다. “편파된 의장 역할을 하면 꼭두각시에 불과할 것”이라는 김진표 현 의장의 개탄이 현실화할 수 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추 당선자는 어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 대표와는 전부터 여러 차례 만났다. (이 대표가) ‘잘해 주시길 바란다’는 말도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게만 이렇게 말했다”고까지 부연했다. 당대표가 자신을 낙점했다는 세간의 관측을 부인하기는커녕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이다. 전례가 없는 일이다. 추 당선자는 일찌감치 국회법의 ‘당적보유 금지’ 취지, 사회자와 조정자로서 중립 의무를 전면 부정하며 “국회의장은 중립이 아니다”라고 선언했다. 이런 그가 국회의장이 된다면 여야 간 협상과 협치를 기대할 수 있을까. 국회가 얼마나 비정상으로 흐를지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