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현 정부 4월 전기요금 인상, 전면 백지화하겠다”

입력 : 2022-01-14 07:00:00 수정 : 2022-01-13 17:1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낮은 전기가격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서도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3일 "(대통령에 당선되면) 현 정부의 4월 전기요금 인상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의 적자와 부채가 쌓이자 책임을 회피하고 대선 이후로 가격 인상의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결정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한전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2021년 3분기 누적적자 규모 1조5000억원, 6월 기준 부채 규모 137조원이다. 현 정부에서 한전의 부채는 32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대선 직후인 오는 4월 전기요금을 10.6% 인상할 방침이다.

 

윤 후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상황에서 심각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전기요금 인상은 큰 부담"이라며 "낮은 전기가격을 유지하는 것은 디지털 혁신 강국으로 가기 위해서도 필수적인 경쟁력 요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과학에 기반한 전력공급 체계를 무너뜨린 탈원전과 태양광 비리 등을 조사해 바로잡을 것"이라며 "이념과 진영 논리가 아니라 공정과 상식에 근거한 전력공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