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991년 당시 13살, 실종된 딸을 찾습니다” 안타까운 부모의 사연(물어보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7 11:23:12 수정 : 2021-06-07 11:2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년 전 실종된 딸을 여전히 찾고 있는 부모의 사연이 전해진다.

 

7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16회에서는 한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의뢰인들은 30년 전인 1991년, 갑자기 딸이 사라졌다고 털어놓는다. 당시 13살이었던 딸은 사촌 동생들과 함께 놀고 나서 감쪽같이 사라졌다. 누군가 딸을 데려갔다는 말에 부부가 맨발로 뛰쳐나가 봤지만 어떤 흔적도 찾을 수 없었다고.

 

의뢰인들은 “아직 딸을 찾고 있다. 우리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건 전단지를 나눠주는 일뿐”이라며 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30년의 삶을 보살들에게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부른다.

 

이에 이수근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 이 긴 세월 동안 얼마나 가슴이 아프셨겠냐”라며 함께 마음 아파하고, 서장훈은 “오늘 잘 오셨다. 이 전단지를 잘 한번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해줄 수 있는 도움을 전한다. 

 

30년 전 실종된 딸에 대한 이야기는 7일 오후 8시30분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