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짜호화여행, 거액인세, 무료공연티켓…美대법관들의 선물목록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8 11:02:31 수정 : 2024-06-08 11:0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방 대법원 최선임 토머스 클래런스 '뭇매' 맞고 공짜여행 지각 신고
8명 대법관 '후원여행' 19건…최초흑인여성 대법관, 비욘세 티켓 선물

일부 인사들의 '공짜 여행' 논란 끝에 별도 윤리 강령까지 제정한 연방 대법관들의 재산 내역이 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그간 느슨했던 규정 탓에 제대로 신고되지 않았던 후원 여행 등이 세세히 드러났다.

 

클래런스 토머스 미 연방 대법관. EPA연합뉴스

공짜 여행 논란의 불을 지핀 클래런스 토머스 대법관의 경우 2019년 텍사스의 부동산 재벌인 할런 크로로부터 두 차례의 여행을 지원받았으나, 부주의로 당시 신고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토머스 대법관 부부는 2019년 크로 일가와 함께 발리에 나흘 동안 머물며 식사 및 숙박 등을 제공받은 것으로 신고됐다.

토머스 대법관은 또 크로와 함께 같은 해 7월 18~21일 캘리포니아 몬테 리오의 프라이빗 클럽에 머물렀으며 해당 비용 역시 크로가 부담했다고 공개했다.

앞서 비영리 인터넷 언론 프로퍼블리카는 지난해 처음으로 토머스 대법관이 50만달러 상당의 발리 여행을 포함해 수십건의 호화 여행을 공짜로 즐기고도 신고하지 않았다고 폭로해 논란에 불을 붙였다.

지속적인 폭로에 따르면 토머스 대법관은 부자 지인들로부터 요트 크루즈를 포함한 호화 여행을 수십 차례 제공받았으며, 이외에도 값비싼 스포츠 경기 티켓 등을 수령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카 아들의 학비를 지원받은 것으로도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토머스 대법관은 "친밀한 사이의 개인적 호의에 대해서는 법원과 관련이 없는 한 신고 의무가 없다는 조언을 받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대법원은 처음으로 자체적인 윤리 강령을 채택하고 여행 등에 대해 강화된 규범을 의무화했다.

1948년생으로 1991년 조지 H.W. 부시 당시 대통령의 지명으로 대법관에 취임한 토머스 대법관은 미국 역사상 두 번째 흑인 대법관이자 현재 연방대법원의 최선임이다.

그는 현재 보수 우위로 재편된 대법원에서도 보수색이 짙은 인사로 알려져 있다.

토머스 대법관과 더불어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와 함께 2008년 알래스카로 낚시 여행을 떠난 사실이 밝혀져 구설에 오늘 새뮤얼 앨리토 대법관은 9명의 대법관 가운데 유일하게 재산 공개를 연기했다.

그는 90일 이내에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토머스 대법관을 포함해 나머지 재산 내역을 제출한 8명의 대법관들이 신고한 후원 여행은 모두 19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1건은 대학에서 후원했으며, 나머지 8건은 재단이나 교회 등 후원에 따른 것으로 신고됐다.

4명의 대법관들은 저서의 인세로도 수십만달러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도 나타났다.

최초의 여성 흑인 대법관인 커탄지 브라운 잭슨은 지난해 9월 출간한 자서전으로 모두 89만3천750달러를 벌어들였고, 브렛 캐버노 대법관은 아직 출간하지 않은 책의 원고료로 34만달러를 수임했다.

닐 고서치 대법관 역시 저서 두 권의 인세로 각각 25만달러와 312달러를 신고했다.

한편, 잭슨 대법관은 슈퍼스타 비욘세로부터 지난해 4천달러 가까운 투어 콘서트 티켓을 선물받았다고 신고해 눈길을 끌었다.

비욘세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에게도 워싱턴 DC 외곽에서 개최된 같은 투어 콘서트 티켓을 선물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