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이 지난 13일 대검 검사급 인사를 단행해 검찰 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사진은 1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모습. /2024.05.15 최상수 기자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안에서 15일 민원인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지난 13일 발표된 검찰 인사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사건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등 주요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의 1∼4차장검사 자리가 16일부로 공백 상태가 됐다.


최상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