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군 첫 정찰위성 발사 성공…"우주전쟁 시대 개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2-02 07:09:20 수정 : 2023-12-02 07:1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의 첫 군사정찰위성이 2일 우주궤도에 진입, 해외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Ⅹ의 발사체 팰컨-9은 한국시간 2일 오전 3시 19분(현지시간 1일 오전 10시 19분)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됐다.

 

팰컨-9이 발사되고 2분 22초 후에 1단 추진체 분리됐고, 약 20초 후에 페어링(위성보호덮개)이 분리됐다.

 

발사 14분 뒤인 3시 33분에는 2단 추진체에서 분리된 정찰위성 1호기가 목표로 설정했던 우주궤도에 진입했다.

 

우주궤도에 들어간 정찰위성 1호기는 오전 4시 37분쯤 해외 지상국과 처음 교신했다.

 

팰컨-9이 발사된 지 78분 만이다. 

 

군 최초 군사정찰위성 1호기가 한국시각 12월 2일 오전 3시19분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반덴버그 우주군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고 있다. 스페이스X 제공

국방부는 해외 지상국과의 첫 교신을 통해 정찰위성 1호기가 궤도에 성공적으로안착했고, 위성의 상태도 양호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정찰위성 1호기는 4∼6개월간 운용시험평가를 거쳐 내년 상반기 전력화될 예정이다.

 

운용시험평가 기간 정찰위성의 구동 상태를 점검하고 위성이 촬영하는 영상의 초점을 맞추는 검보정 작업을 진행하며

촬영 영상의 품질도 평가할 예정이다.

 

정찰위성 1호기는 고도 400∼600㎞에서 지구를 도는 저궤도 위성이다. 전자광학(EO)·적외선(IR) 촬영 장비를 탑재한다.

 

영상의 해상도는 0.3m다. 지상 30㎝ 크기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다. 3m급으로 알려진 북한 정찰위성 만리경-1호보다 우수한 성능을 갖췄다.

 

국방부는 4기의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을 2025년까지 쏘아올릴 예정이다. 이 위성들은 팰컨-9으로 발사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저궤도 위성을 올리는 데 필요한 평균 비용은 고도 1㎞당 2만달러이나 팰컨-9은 5000달러”라며 “발사 성공률도 99.2%로 현존하는 발사체 중 신뢰도가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찰위성 1호기 발사 성공으로 군은 독자적인 정보감시정찰 능력을 확보했다”며 “정찰위성은 한국형 3축 체계의 기반이 되는 핵심 전력으로 킬체인 역량 강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