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국 "한국, 사드 운용제한 정식 선서했다" 주장

입력 : 2022-08-10 16:29:34 수정 : 2022-08-10 16:4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외교부 대변인 발언…한중 사드 논쟁 새 불씨

중국 정부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와 관련, 한국 정부가 기존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운용 제한을 대외적으로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국 정부의 입장과 배치되는 것으로, 사드와 관련한 한중간 논쟁의 새 불씨를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AFP연합뉴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드와 관련, 중국 측이 전날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밝힌 '안보 우려 중시 및 적절한 처리'의 의미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한 것은 명백히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익을 해치며 중국은 한국 측에 여러 차례 우려를 표명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한국 정부는 대외적으로 3불-1한의 정치적 선서를 정식으로 했다"며 "중국 측은 한국 정부의 이런 입장을 중시해 한국 측에 양해를 했고 중한 양측은 단계적으로 안전하게 사드 문제를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가 이미 주한미군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을 의미하는 '1한'을 한국의 대외적 약속으로 표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