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대위 시간표 정한 與, 윤핵관 책임·대통령실 쇄신론 잦아드나

입력 : 2022-08-04 15:54:54 수정 : 2022-08-04 15:54: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직무대행 사퇴 기점으로 여권발 쇄신론 분출
비대위 체제 전환 타임 테이블 확정되자 가라앉는 모습
비대위 반대한 김웅은 여론전 "국민의힘은 위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문자 유출 사태로 촉발된 여권 내 쇄신론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국면을 맞아 잦아드는 모양새다.

 

당내 현안이 비대위 출범으로 옮겨지고 친윤계가 당내 주도권 확보에 시동을 거면서 봇물처럼 터지던 쇄신론이 벌써부터 후퇴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여권 쇄신론은 권성동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직을 사퇴한 지난달 31일을 기점으로 최고조에 달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하락과 당 지도체제 갈등이 맞물리면서 당 안팎에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 2선 후퇴와 대통령실 인적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졌다.

 

조수진 의원은 지난달 31일 최고위원직을 사퇴하며 "당은 물론 대통령실과 정부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하다"고 했고, 이준석계로 분류되는 하태경 의원은 1일 "권성동 원내대표 당대표 대행을 그만뒀는데 같은 급의 비서실장 정도는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홍문표 의원은 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우리는 0.73% 정권인데 (대통령 지지율이) 28%로 떨어졌다는 것은 마이너스 28% 정권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당 밖에서는 김진표 충남지사와 홍준표 대구시장이 당·정·대 공동 쇄신론을 주장하며 불을 당겼다.

 

그러나 비대위 체제로 가기 위한 일정표가 확정되면서 여권 쇄신론은 조금씩 가라앉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 1일 비공개로 진행된 선수별 의원 간담회와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은 비대위 논란에도 침묵을 택했다. 소수 의원들만 책임과 쇄신을 당 지도부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의원총회 후 브리핑에서 "당이 비상 상황이라고 하는 의견에 극소수 의원을 제외하고 모두 동의했다"며 "원내대표 거취에 대해선 한 마디도 없었다"고 말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도 "괜한 오해가 커질 수 있기 때문에 사퇴 이야기는 없었다"고 전했다.

 

의원총회에 참여한 한 초선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다수가 동의하면 따라야 한다는 분위기가 있기 때문에 의원들도 자기 목소리를 내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지도부가 초선부터 중진까지 만났으니 답은 나온게 아닌가. 쇄신, 변화 등을 꺼낼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비대위 체제 논란을 추가 동력 삼아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 지도부의 비대위 체제 전환에 유일하게 반대했던 김웅 의원은 여론전에 돌입했다.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국바세(국민의힘 바로 세우기)'라는 제목의 설문조사 라는 제목의 온라인 여론조사 링크를 공유하며 "국민의힘을 바로 세우기 위해 작은 힘을 모으고자 한다"고 밝혔다. 작성된 답변은 국민의힘 정상화를 위한 자료로 사용하겠다고도 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SNS를 통해 연일 쇄신론을 강조하고 있다. 허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현 상황을 제대로 보지 못할 때 다시 일어난 보수는 다시 고사시킬 수 있다"며 "과거지향적 시각에서 벗어나 국민적 시각에 다시 맞춰야 한다. 아직 시간은 있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