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족 사고’ 고백한 이수영 “남편마저 죽으면 어떡하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7-30 08:50:57 수정 : 2022-07-30 08:5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가수 이수영이 오은영 박사의 진심어린 위로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29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이수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수영은 쉬는 것조차 죄스러웠다며 “임신했을 때 처음 쉬어봤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오은영은 “전쟁고아처럼 살아왔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이수영은 남편과 연락이 안 됐을 때 ‘남편마저 죽으면 어떡하지?’라며 오열한 적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이수영은 어릴 적 사고로 부모님을 갑작스레 잃은 경험이 극심한 불안감을 갖게 했다고 고백했다.

 

이수영은 “엄마를 불러본 지 너무 오래됐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나의 삶에 큰 의지가 됐던 내 딸아. 어리고 미숙한 엄마 때문에 정말 마음고생이 많았다. 고마웠다는 말을 꼭 해주고 싶어. 사랑한다”며 이수영의 어머니를 대신해 진심 어린 말을 건넸다.

 

이수영은 “깨닫지 못했던 마음을 알아봐 주셔서 너무 큰 위로를 받았다. 여러분이 사람 살리는 좋은 일을 하신다고 생각한다“며 “저와 같은 아픔을 공유하시는 분들께 제 얘기가 위로되었으면 한다”며 오은영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