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효·기권 속출… 광주시의회 원 구성 파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5:42:03 수정 : 2024-07-11 15:42: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 과정에서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갈등으로 원 구성이 파행 속에 이뤄졌다.

 

의장 선거 담합과 특정 상임위원회 쏠림 현상 속에 무효와 기권표가 속출하면서 단독 입후보한 일부 상임위원장이 과반 표를 얻지 못해 재선거를 하게 됐다.

 

광주시의회는 11일 임시회를 열고 4개 상임위의 위원장 선출을 위한 투표를 했다.

 

4개 상임위 모두 민주당 소속 후보가 단독 출마했으나 대부분 턱걸이로 과반을 넘겼고, 교육문화위원장 후보는 1·2차 투표 모두 부결됐다.

 

명진 교육문화위원장 후보는 총 23표 중 찬성 11표·무표 7표·기권 5표를 득표했고 2차 투표에서도 과반 득표를 하지 못했다.

 

안평환 행정자치위원장 후보는 찬성 12표·무효 7표·기권 4표, 최지현 환경복지위원장 후보와 박필순 산업건설위원장 후보도 각각 찬성 14표를 얻어 가까스로 선출됐다.

 

상임위 정원이 6명인 교문위에 11명이 지원하면서 상임위원 구성 당일 3시간 넘게 논쟁이 벌어졌고 결국 제비뽑기로 최종 결정을 하는 촌극까지 빚었다.

 

교문위는 예산 감축 기조가 지속되는 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역구 민원 해결 등이 수월하다는 인식이 있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의회는 교문위원장 후보를 다시 신청받아 오는 16일 재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시의회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지난달 29일 민주당 의장 후보 경선에서 일부 후보 간 담합설로 의회 내부 분위기가 경직됐고 최근 상임위 배정 과정에서도 갈등이 심화해 그 후유증을 드러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2년 후 지방선거를 앞두고 시의원들이 후반기 상임위에 민감한 것은 당연하지만 상임위원을 뽑기로 결정한 행태는 다수당의 자만이자 횡포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