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살인죄 출소 5년 만에 또… ‘관계 정리하자’ 말에 격분 교제 여성 살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5:21:19 수정 : 2024-07-11 15:2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0대 남성 무기징역 선고

살인죄로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출소 5년 만에 또다시 살인을 저지른 60대 남성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형사1부(재판장 김용규)는 11일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된 A씨(63)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A씨에 대해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연합뉴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단지 경제적으로 무시하는 듯한 말과 함께 관계를 정리하자는 말을 들었다는 이유로 피해 여성을 구타하고 목을 졸라 살해했다”면서 “수사 과정에서도 자신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한 상황에 대해 선별적으로 답변하거나 또는 기억이 나질 않는다며 회피하는 모습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킬 수 없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한 자신의 이 사건 범행을 즉시하고 진지하게 성찰하면서 반성하고 있는 지 의문이다”며 “재범 위험성도 매우 클 뿐만 아니라 교도소에서 개선 교화의 가능성도 낮아 보인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 4월 15일 오전 1시 30분쯤 전남 구례군 한 논두렁에서 교제 중인 여성 B씨를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만취한 상태에서 B씨가 ‘관계를 정리하자’는 취지로 말하자 격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2008년 12월쯤 제주 서귀포시에서 월세방에 함께 거주하던 동거인을 살해해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한 뒤 2019년쯤 출소했다.


순천=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