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로앤컴퍼니 “대한민국 법률 서비스의 새로운 장 열어갈 것”

입력 : 2024-07-09 13:58:51 수정 : 2024-07-09 13:5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로앤컴퍼니는 9일 슈퍼로이어 출시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법률 인공지능(AI)을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우선 슈퍼로이어의 성공적인 국내 시장 안착에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9일 역삼동 드리움 포레스트홀에서 개최된 로앤컴퍼니 기자간담회에서 임직원 (사진 왼쪽부터 정재성 부대표, 엄보운 이사, 김본환 대표, 안기순 법률AI소장, 이상후 AI팀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슈퍼로이어는 로앤컴퍼니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법률가를 위한 AI 어시스턴트다.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법률 리서치와 초안 작성, 문서 요약, 문서 기반 대화, 사건 기반 대화 등의 스킬을 통해 법률업무를 효과적으로 돕는다.

 

지난 1일 공식 서비스 출시 후 이용자 반응도 뜨겁다. 현재 한 달간 무료 이용 프로모션을 진행 중인 슈퍼로이어는 공식 출시 8일이 지난 현재까지 1,230명의 가입자를 기록하며 빠르게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김본환 로앤컴퍼니 대표는 “AI가 법조계의 판도를 뒤바꿀 것이라는 점을 내다보고 5년 전 안기순 이사의 AI 기업 인수를 통해 법률AI연구소를 설립했고, 끈질긴 노력과 투자의 결실로 지금의 슈퍼로이어가 탄생했다”며 “슈퍼로이어 출시는 로앤컴퍼니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출시 소감을 밝혔다.

 

김 대표는 “로앤컴퍼니의 비전은 대한민국 법률가들이 AI의 혜택을 최대한 누리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오늘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법률 서비스의 새로운 장을 열고, 5년 내 로앤컴퍼니의 서비스를 통해 리걸테크 본고장인 미국에서 미국변호사협회가 주최하는 ABA 테크쇼에 한국을 대표해 서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간담회 현장에서는 슈퍼로이어 서비스 소개 및 시연도 함께 진행됐다. 발표를 맡은 안기순 법률AI연구소장은 “슈퍼로이어 개발에 있어서 가장 주안점을 둔 것이 할루시네이션 최소화”라며, “이를 위해 검색증강생성(RAG) 기술을 활용해 답변 전 로앤컴퍼니의 방대한 법률 정보를 바탕으로 질문과 관련된 데이터를 찾아 생성형 AI에 참고 데이터로 제공해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9일 역삼동 드리움 포레스트홀에서 개최된 로앤컴퍼니 기자간담회에서 김본환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어 “답변을 만드는 시점에 판례나 법령에 대한 하이퍼링크를 제공해 원문을 바로 활용하도록 했고, 저희가 제공하는 데이터에 없는 판례나 법령은 링크를 제공하지 않도록 해 할루시네이션을 줄이는 데에 주력했다”라며, “검색증강생성은 일반적으로 쓰이는 방법이지만 법률 분야에 최적화해 구현한 것이 로앤컴퍼니의 강점”이라고 덧붙였다.

 

이 날 로앤컴퍼니는 법률 AI 관련 새롭게 연구 개발 중인 ‘법률 사건 분석’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법률 사건 분석은 수백 페이지에 달하는 사건 기록을 업로드하면 생성형 AI 에이전트 기반으로 개별 기록에 대한 사건 연관성을 고려해 사건 기록을 분석, 사실 관계 쟁점 등을 통합 대시보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건에 대해 추가로 필요한 내용에 대해서는 질문을 통해 빠르게 파악할 수도 있다.

 

로앤컴퍼니 이상후 AI팀장은 “기존 AI 서비스의 경우 법률 관련 이용에 있어 할루시네이션 발생, 한국어 처리 능력 부족, 대량 문서 처리 특화 기능 부재 등의 한계가 있었다”며 “개발 중인 ‘법률 사건 분석’은 기존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하고 법률가의 워크플로우를 고려한 서비스로 변호사의 업무 생산성과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