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샴푸가 피부에 닿으면 가렵다고요?” [수민이가 놀랬어요]

입력 : 2024-07-06 07:14:47 수정 : 2024-07-06 07:14: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학생 김모(20·여)씨는 얼굴에 극심한 가려움증이 심해 피부과를 찾았다. 의사가 간단한 검사와 피부를 살펴보고 내린 처방은 의외였다. 샴푸와 린스를 바꿔보라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샴푸 성분이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김씨는 6일 “순한 저자극 성분의 샴푸로 바꾸고 피부에 닿지 않도록 했더니 놀랍게도 얼굴의 붉은 기와 가려움이 사라졌다”고 했다.

 

샴푸를 할때는 샴푸 성분이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게티이미지

김씨 처럼 삼푸가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샴푸에는 파라벤이나 알코올 등의 화학성분이 포함돼 있는데, 얼굴에 이 성분이 남으면 피부 모공을 막고 자극할 수 있다.

 

트리트먼트나 린스도 마찬가지다. 머리를 감은 뒤 몸을 씻는 게 좋고, 머리를 감은 후에는 미지근한 물로 깨끗이 헹궈야 한다. 폼 클렌저나 오일 클렌저도 피지를 변성시키고 피부 장벽을 훼손할 수 있다.

 

황은주 더3.0 피부과 원장은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등의 계면활성제가 얼굴에 닿으면 여드름이 생기거나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다”며 “샴푸로 머리를 감고 헹굴 때는 몸을 완전히 젖혀 피부에 안 닿게 하고 양도 적당히 사용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세안도 매우 중요하다. 깨끗한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 하루에 여러 번 세안을 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하지만 과도한 세안은 피부의 자연 보호막을 손상시킬 수 있다. 피부과 전문의들은 하루 두 번, 아침과 저녁에 씻는 걸 추천한다. 잦은 세안은 오히려 피부를 건조하게 하고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

 

샴푸의 파라벤이나 알코올 등의 화학성분이 피부에 닿으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한다. 게티이미지

피부 보호를 위해서는 양치 후에 세안을 하는 게 좋다. 치약에는 불소와 연마제, 계면활성제 등 다양한 성분이 들어 있다. 이들 성분이 얼굴에 묻을 경우 피부를 자극할 수 있다. 치약 성분 때문에 피부 문제를 겪지 않으려면 양치 후 입 주변에 묻은 치약 잔여물을 깨끗이 제거해야 한다.

 

황 원장은 “세안을 하기 전에 손부터 깨끗하게 닦는 게 좋다. 손에 묻어있는 각종 오염물질이 얼굴 피부에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다”며 “손은 세안 전·후와 무관하게 주기적으로 씻는 게 얼굴 피부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