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요미우리 신문 “중국, 일본 대륙붕 해역에 또 부표 설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0:35:30 수정 : 2024-07-05 10:3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최남단 오키토리섬 북쪽에 있는 대륙붕 해역에 중국이 부표를 설치한 것이 확인됐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5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해당 수역에 대해 “일본이 주권적 권리를 행사할 수 있는 곳”고 설명하며 일본 정부가 중국의 부표 설치 목적을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오키노토리섬. 위키피디아

보도에 따르면 오키노토리섬 북쪽에 있는 대륙붕 시코쿠카이본 해역에 지난달 중순 중국 당국의 샹양훙22호가 부표를 설치했다. 시코쿠카이본 해역은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둘러싸인 곳으로 면적이 37만8000㎢에“ 달한다. 요미우리는 “주변에 섬이 없어 EEZ 바깥이지만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는 2012년 오키노토리섬을 기점으로 한 일본 대륙붕으로 인정했”며 “유엔해양법조약에 따라 일본은 이 해역에서 탐사, 자원개발에 대해 주권적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륙붕은 EEZ와 달리 상부수역에서 해양조사를 하는 건 연안국의 동의가 필요하지 않다. 그러나 해당 해역에는 해저 희귀금속을 포함한 광물자원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번 부표 설치가 해저 탐사와 관련된 것이라면 유엔 조약 위반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요미우리의 주장이다. 중국은 오키노토리섬이 “섬이 아닌 바위로 일본의 대륙붕이나 EEZ의 기점이 될 수 없다”고 주장하며 해양조사나 군사훈련을 반복해 왔다. 

 

양국은 지난해 영유권을 두고 갈등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 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인근에 중국이 해양조사용 부표를 설치하며 충돌한 적이 있다. 요미우리는 “부표로 수집한 파도 정보 등을 인공위성으로 송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는 정상회담,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즉시 철거를 요구했지만 중국이 응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