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살려줘” 16m 상공서 ‘덜컹’, 뒤집힌 사람들…美 놀이공원 사고 ‘아찔’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6-17 16:33:37 수정 : 2024-06-17 16:5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60도 회전 美 놀이기구 180도 구간서 멈춰
승객들, 30분간 공중에 매달린 채로 구조 대기
구조자 “신에게 기도…구토에 정신 잃는 사람도”

미국 한 놀이공원에서 놀이기구가 작동을 멈춰 승객들이 30분간 거꾸로 매달리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16일(현지 시각)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오크스 파크에서 지난 14일 오후 2시55분쯤 승객 28명을 태운 놀이기구가 정상에서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놀이기구가 공중에서 작동을 멈춰 탑승객들이 거꾸로 매달려 있는 모습. 포틀랜드 소방구조대

문제의 놀이기구는 ‘앳모스피어’(AtmosFEAR)로, 원 모양의 기구가 좌우로 진자 운동하다 360도 회전한다. 사고 당시 기구는 180도 뒤집히는 구간에서 작동을 멈췄다. 승객들은 약 16m 상공에서 꼼짝없이 거꾸로 매달려 있어야 했다.

 

사고가 발생하자 놀이공원 직원들은 황급히 911에 신고했으며, 오후 3시25분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에 의해 탑승객들이 대피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평소 지병이 있던 승객 1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나머지 승객들도 공중에 30분간 매달린 시간이 마치 몇 시간처럼 느껴졌다며 끔찍한 경험이었다고 호소했다.

 

탑승객 중 한명인 조던 하딩은 지역 방송국에 “사람들은 살려달라고 울부짖고 신에게 기도했다. 토하거나 정신을 잃어가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당시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놀이기구가 공중에서 작동을 멈춰 탑승객들이 거꾸로 매달려 있는 모습. 틱톡

해당 놀이기구는 2021년 처음 운행된 이후 한 번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한다. 놀이공원 측은 사고 이날 사고 이후 운행을 잠정 중단했으며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중국 충칭의 한 놀이공원에서도 놀이기구가 오작동을 일으켜 탑승객들이 약 2~3분간 공중에 거꾸로 매달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4일 중국 충칭시 푸링구 맥심 와인 타운의 놀이기구가 오작동을 일으켰다.

 

오작동을 일으킨 놀이기구는 ‘펜듈럼 라이드’의 한 종류로, 원반형 탈것이 회전하면서 동시에 진자 운동을 하며 고도를 높이다가 최고점을 찍은 뒤 다시 서서히 진폭을 줄여가는 방식으로 움직인다.

 

해당 사고로 인해 탑승객들은 공중에 거꾸로 매달린 채 2~3분간 방치됐다. 사람들은 소리를 질렀고 이를 보던 사람들도 공포에 빠져 도망쳤다고 한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