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카카오, AI 전담조직 ‘카나나’ 신설

입력 : 2024-06-11 20:45:54 수정 : 2024-06-11 20:4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투톱체제… 개발 김병학 대표 겸직
서비스는 이상호 前 책임자 맡아

카카오가 인공지능(AI) 모델과 서비스를 앞세운 ‘투톱’ 체제 AI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 AI 개발과 서비스를 동시에 진행해 고객 서비스 중심의 AI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전략이다.

11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는 최근 AI 전담 조직 ‘카나나’를 신설했다.

‘카나나’는 AI 모델 개발 중심의 ‘카나나 알파’와 AI 서비스 중심인 ‘카나나 엑스’로 이뤄졌다. AI 연구·개발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의 김병학 각자대표가 겸직하며 카나나 알파를 이끌 계획이다.

김 대표는 카카오가 이달 초 카카오브레인의 초거대 AI 기반 언어모델과 이미지 생성모델 등을 영업 양수·도하면서 카카오 업무도 맡게 됐다. 김 대표는 카카오로 이적한 카카오브레인 직원들과 함께 초거대 AI 언어모델 ‘코(Ko)-GPT’를 비롯해 텍스트 기반 이미지 생성모델 ‘칼로’, 다양한 경량화 언어모델 등을 개발하는 데 역량을 주력할 방침이다.

여기에 이상호 전 카카오 최고AI책임자는 카나나 엑스를 맡아 AI 모델을 카카오톡 등 카카오의 다양한 플랫폼에 접목하는 서비스 개발에 집중한다. AI 모델 개발과 서비스 접목 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이용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조기에 가시화한다는 전략이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는 지난달 17일 카카오 주주들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6월에는 카카오브레인이 개발한 대규모 언어모델(LLM)과 핵심 인력들이 카카오에 합류하게 된다”며 “카카오는 이를 바탕으로 사용자 중심의 AI 서비스에 집중하려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건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