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 바둑소녀 스미레 3단, 이적 후 첫 승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0 15:57:35 수정 : 2024-06-10 15:5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바둑 영재 나카무라 스미레 3단이 한국 이적 후 처음으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스미레 3단은 10일 전북 남원 계백한옥에서 열린 ‘제7회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 프로춘향부’ 결승에서 오유진 9단에게 232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정상에 섰다.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는 그동안 아마추어에게만 출전 기회를 줬지만, 올해부터 프로춘향부를 신설해 프로에게도 문호를 개방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기원 소속 여자 프로기사 32명이 출전해 첫 우승을 다퉜다.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는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공식대회는 아니지만 랭킹 2위 김은지 9단, 4위 오유진 9단 등 상위 랭커들도 참가했다. 

 

8일 32강과 16강을 거쳐 9일 열린 8강과 4강 결과 오유진 9단과 스미레 3단의 결승이 성사됐다. 오유진 9단은 32강에서 이정은 초단을 시작으로 권효진 8단, 김경은 4단, 이슬주 2단을 연파하고 결승에 올랐고, 스미레 3단은 박지영·김희수 초단, 김은선 6단, 허서현 4단을 차례로 꺾고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여자 랭킹 10위에 올라 있는 스미레 3단은 4위 오유진 9단과의 결승에서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승리를 가져갔다.

 

스미레 3단은 “4강에서 허서현 4단에게 이기고 결승에 올라 만족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스미레 3단은 1000만원의 상금을 차지했다. 오유진 9단은 준우승 상금 300만원을 가져갔다. 

 

한편 8일과 9일 프로대회와 함께 열린 아마추어 부문에서는 이윤 선수가 아마춘향부 우승을 차지하며 아마 최강에 올랐고, 전국여성단체전 월매부에서는 수원팀이 우승했다. 제7회 국제바둑춘향 선발대회는 남원시바둑협회와 전북바둑협회, 대한바둑협회가 공동 주최ㆍ주관하고 전북특별자치도, 남원시, 오켈리커피가 후원했으며 한국기원과 한국여성바둑연맹이 협력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