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어나진 않고 사망자만 늘어… 100년 뒤 韓 인구 2000만명 아래로

입력 : 2024-06-07 06:00:00 수정 : 2024-06-07 06:5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계청, 30년 후 추계… 인구성장률 -1%대
모든 시·도 출생아 <사망자… 자연감소 가속< m>

저출생 여파로 30년 후 우리나라 인구는 해마다 1%씩 감소해 약 100년 후에는 2000만명 밑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6일 통계청이 2022년 인구총조사를 기초로 최근 출생·사망·인구이동 추이를 반영해 전망한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2054년 전국 인구는 중위 추계 기준으로 전년보다 1.03%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인구성장률은 저출생·고령화로 2022년 -0.19%에서 2034년 -0.20%, 2038년 -0.30%, 2041년 -0.42%, 2044년 -0.53% 등으로 점점 하락폭이 커지다 2054년부터 -1%대를 넘어선다.

시·도별로 보면 모든 지역에서 출생아 수 대비 사망자 수가 빠르게 늘면서 인구 자연감소 규모가 해마다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

경북은 이미 2022년 출생아 1만1000명, 사망자 2만6000명으로 인구 1만5000명이 자연감소했는데, 2052년에는 출생아 7000명·사망자 4만4000명에 이른다. 사망자가 출생아의 6.3배에 달할 전망인데, 이는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큰 격차다.

경기도 2022년 출생아 7만4000명·사망자 7만8000명으로 자연감소 규모가 4000명 수준이었지만, 2052년에는 출생아 6만2000명·사망자 18만6000명으로 12만4000명 감소할 것으로 추계됐다.

2022년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출생아(3000명)가 사망자(2000명)를 웃돈 세종도 2045년부터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됐다.

나아가 통계청의 2052∼2122년 시도별 장기추계에 따르면 중위 추계 기준으로 약 100년 후인 2122년 전국 인구는 1936만명에 그칠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안용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