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조국과 악수… 추미애와 만남은 불발

입력 : 2024-05-15 19:09:39 수정 : 2024-05-15 22:3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계사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
“美서 사리 반환 영부인이 큰 역할”
대통령실, 김 여사 공식 언급도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5년 만에 조우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서 조 대표와 악수했다. 윤 대통령은 조 대표에게 ‘반갑습니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두 사람이 공식석상에서 만난 것은 2019년 7월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윤 대통령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대표와 임명장 수여식에서 만나 차담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왼쪽 첫 번째)와 눈을 마주치며 인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참석했지만, 윤 대통령은 추 전 장관은 따로 만나지 않았다.

행사장에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선자도 있었으나 만남은 불발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추 당선자가 행사장 안쪽에 앉아 윤 대통령과 따로 인사를 나누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명품 가방 수수 의혹으로 5개월째 잠행 중인 김건희 여사를 대통령실이 이날 행사를 계기로 공식 언급해 활동 재개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대통령실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사전환담 자리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사리 환지본처(還至本處·본래의 자리로 돌아감)는 영부인께서 보스턴 미술관을 찾은 자리에서 반환 논의 재개를 적극 요청하는 등 큰 역할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한미 관계가 돈독하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불교계에 기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4월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 당시 보스턴 미술관을 찾아 일제강점기에 유출된 고려말 사리의 반환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다만 사리를 담는 함인 사리구(은제도금라마탑형 사리구)는 대여 형식으로 국내에 들어왔다.

이날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늘 부처님의 마음을 새기면서 올바른 국정을 펼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