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0대 목사, 女신도들에게 10여년간 성범죄…“피해자만 무려 24명”

입력 : 2024-05-12 15:55:45 수정 : 2024-05-12 15:5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성년 시절도 피해” 진술도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60대 목사가 수도권의 한 교회에 담임목사로 재직할 당시 수십 명의 신도들을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의왕경찰서는 준강간 및 강제추행 혐의로 김모(69)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김씨는 2021년까지 한 교회 담임목사로 10여 년 동안 재직하면서 여성 신도 다수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김씨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는 여성 8명으로부터 고소장을 제출받아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고소인 일부는 과거 미성년자 시절 김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김씨는 2021년 8월 변호사 입회하에 성범죄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지불하는 내용의 합의서를 작성했는데, 해당 합의서에는 피해자 수가 24명으로 기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고소장과 함께 해당 문건도 확보해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

 

김씨는 성폭력 문제가 불거진 이후 해당 교회에서 해임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김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하는 등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는 대로 신병 확보 등의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