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이 쫓던 보이스피싱 피의자, 건물서 떨어져 사망

입력 : 2024-04-04 19:28:21 수정 : 2024-04-04 19:2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쫓던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피의자가 검거 전 건물 밖으로 떨어져 숨졌다.

4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께 인천의 오피스텔 건물 8층에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혐의를 받는 여성 A씨가 창문 밖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등을 다쳐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당시 부산지검 수사관이 자신을 검거하기 위해 자택으로 찾아오자 잠시 기다려달라고 한 뒤 방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같은 범죄 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