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당 비대위원장이 주도 총선, 패하면 황교안 시즌2” 한동훈 직격

입력 : 2024-04-04 15:00:51 수정 : 2024-04-04 15:0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한동훈, 화난 국민들에게 마지막까지 읍소해라” 일갈
(왼쪽부터) 홍준표 대구시장,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 시장이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게 쓴소리를 냈다.

 

그는 이번 4.10 총선은 “당(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주도한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패하면 황교안 시즌2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홍 시장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총선에 이기면 탄탄대로의 길을 걷게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에 무슨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가 있나”라며 “총선 참패하면 용산과 갈등이 있을 거라고 하는데 그거 무슨 얼토당토하지도 않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총선은 비대위원장이 주도해서 한 것”이라며 “공천 제멋대로 하고 비례대표까지 독식하지 않았나? 2년 나라운영을 했으니 정권 심판론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대처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그게 정치판”이라며 “공천 주었다고 다 내편 되는 거 아니다. 선거 끝나면 내편이 없다. 3김 시대처럼 정치판의 의리, 명분이 사라진지 오래 되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국회의원은 모두 당선 즉시 자기가 잘나서 당선된 거로 안다”면서 “심지어 비례대표도 마찬가지다. 지난 총선 끝나고 난 뒤 황교안이 공천 받고 당선된 사람 중에 황교안이 따라가는 사람이 있더냐? 국민 앞에 업드려 절하는 게 무엇이 어렵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검사 곤조가 남아 항일 독립투쟁도 아닌데 이육사 선생처럼 꼿꼿이 서서 죽겠다는 거냐”면서 “사즉생의 각오로 화난 국민들에게 마지막까지 읍소해라. 그게 사는 길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은 홍준표 시장 페이스북 글 전문.

홍준표 시장 페이스북.

총선 이기면 탄탄대로의 길을 걷게 되겠지만 총선에서 제1당이 못되면 그건 황교안 시즌2로 전락할 것이다.

 

선거에 무슨 졌잘싸가 있나?

 

총선 참패하면 용산과 갈등이 있을 거라고 하는데 그거 무슨 얼토당토하지도 않은 말인가?

총선은 당 비대위원장이 주도해서 한 거다.

 

공천 제멋대로 하고 비례대표까지 독식하지 않았나?

 

2년 나라운영을 했으니 정권심판론은 당연한 것으로 받아 들이고 대처 했어야 했다.

그게 정치판이다.

 

공천 주었다고 다 내편 되는거 아니다.

 

선거 끝나면 내편이 없다.

 

3김시대처럼 정치판의 의리,명분이 사라진지 오래 되었다.

 

국회의원은 모두 당선 즉시 자기가 잘나서 당선된거로 안다.

 

심지어 비례대표도 마찬가지다.

 

지난 총선 끝나고 난뒤 황교안이 공천받고 당선된 사람중에 황교안이 따라가는 사람이 있더냐?

 

국민앞에 업드려 절하는게 무엇이 어렵냐?

 

아직도 검사 곤조가 남아 항일 독립투쟁도 아닌데 이육사 선생처럼 꼿꼿이 서서 죽겠다는 거냐?

 

사즉생의 각오로 화난 국민들에게 마지막까지 읍소해라.

 

그게 사는 길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