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쇼트트랙 인생’ 걸고… 박지원, 태극마크 재도전

입력 : 2024-04-04 07:00:00 수정 : 2024-04-03 20:5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일부터 국가대표 1·2차 선발전
황대헌과 연이은 충돌 아픔 털고
亞게임 병역혜택 등 두토끼 노려

황대헌(24·강원도청)과 연이은 충돌로 국가대표팀 자동 승선에 실패한 쇼트트랙 남자 에이스 박지원(27·서울시청)이 선수 인생을 건 태극마크에 도전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5일부터 7일까지, 11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2024∼20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1·2차 선발전을 연다.

쇼트트랙 남자 ‘에이스’ 박지원

이번 국가대표 선발전은 박지원의 선수 인생이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대회다. 박지원은 손꼽히는 기량을 보유했음에도 그동안 선발전만 되면 지독한 불운에 시달리며 대표팀 승선에 실패했다. 이 때문에 동계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 출전 이력이 없어서 아직 병역 혜택을 받지 못한 상태다.

20대 후반에 접어드는 박지원에겐 내년 2월 중국 하얼빈에서 열리는 동계아시안게임이 병역 혜택을 위한 사실상 마지막 대회다. 당초 박지원은 2024∼2025시즌 국가대표로 자동 승선할 기회가 있었다. 박지원은 앞선 두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에서 2연패를 달성하며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지난달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2024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1개만 따내면 차기 시즌 국가대표 자동 선발이 가능했다. 그러나 지난달 16∼17일 남자 1500m 결승과 남자 1000m 결승에서 황대헌의 반칙으로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박지원의 국가대표 선발 여부는 장담하기 어렵다. 대표 선발전은 변수가 많고, 당일 컨디션에 따라 성적이 갈릴 수 있다. 게다가 박지원은 세계선수권대회 때 목 부위와 왼팔을 다쳐 성치 않은 몸으로 선발전에 임해야 한다. 박지원의 이번 선발전 최대 경쟁자는 황대헌이다. 최근 빙상연맹이 충돌에 고의성이 없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선발전에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여자부에선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신흥 에이스 김길리(성남시청)가 자동으로 차기 시즌 국가대표 자격을 얻은 가운데 남은 두 장의 개인전 출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펼친다. 지난 시즌 개인 훈련을 이유로 태극마크를 반납했던 기존의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1년 만에 대표팀 승선을 노린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