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말 동물이 죽거나 다쳤나요?”…답변 없는 ‘파묘’, 동물학대 논란

입력 : 2024-04-02 16:10:08 수정 : 2024-04-02 16:2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첫 천만 영화로 기록되며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파묘’가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영화 '파묘' 스틸컷 캡처)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1일 입장을 내고 “동모본(동물출연 미디어 모니터링 본부)에 ‘파묘’에 대한 의견이 한달만에 8건이나 등록됐다”며 “영화에는 돼지, 닭, 은어, 개 등 다양한 동물들이 위험해보이는 장면들이 등장했다”고 밝혔다.

 

카라는 이 단체의 ‘동모본’ 관계자들이 영화 파묘와 관련한 시청자 의견을 수집했다며 동물들이 등장한 장면이 가이드라인에 위배될 수 있다는 점을 파악한 후 영화 제작사 ‘쇼박스’에 질의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 단체가 수집한 시청자 의견인 ‘카라 ‘동모본’ 파묘 시청자 의견’에는 영화 속 대살굿 장면에 돼지 사체 5구를 사용한 장면, 닭에게 칼을 들이밀고 죽이려는 듯한 장면, 살아있는 은어를 땅에 놔두는 장면 등을 비판하는 의견이 다수 있었다.

 

(사진=영화 '파묘' 스틸컷 캡처)

한 시청자는 “대살굿 장면에 돼지 사체 5구를 계속해서 난자하는 장면이 나온다. 닭 피를 바르기도 한다”며 마지막엔 닭을 칼로 위협하며 죽일 것 같은 장면이 있다. 파묘에 나온 수많은 동물들이 모형인지 컴퓨터그래픽인지 아니면 실제 동물을 사용한 것인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시청자는 “고기가 되기 위해 죽임 당하는 현실도 가슴이 아픈데 이미 숨이 끊어진 동물이라고 해서 이런 식으로 취급해도 되는 건지 너무 화가 나고 폭력적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의견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카라는 지난달 12일 쇼박스에 ‘(동물이) 촬영 중 다치거나 죽은 동물이 없었는지 여부’ ‘실제 동물이 출연했다면 섭외 및 반환 경로’ ‘돼지 사체 5구에 칼을 찌르는 장면이 실제 사체였는지 모형이었는지 여부’ ‘동물 촬영에 앞서 동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었는지 여부’ 등을 묻는 질문 7가지를 보냈다.

 

(사진=동물보호단체 '카라' 홈페이지 캡처)

그러면서 쇼박스 측에 질의를 담긴 공문을 수차례 보냈다가 답변 기한이 지나 재차 공문을 보냈는데도 답이 없었다면서 “가장 많은 시청자들의 제보가 이어진 영화 ‘파묘’의 제작사만이 유일하게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카라는 “이야기를 위해 동물이 다치거나 죽는 것, 동물 사체를 촬영하는 것을 동물학대이자 동물권 유린으로 받아들이는 시대”라면서 “생명이 태어나고 다시 흙으로 돌아가는 자연의 섭리에서 오로지 인간을 구하기 위해 동물을 소품처럼 해하는 촬영 현장은 영화 파묘가 품은 가치와는 상충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영화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검은 사제들’ ‘사바하’로 K-오컬트 세계관을 탄탄하게 구축시킨 장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최민식 유해진 김고은 이도현이 열연을 펼쳤다.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 개시된 영화 '파묘' 홍보물. 사진 = 뉴시스

2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파묘’는 개봉 40일째인 지난 1일 오후 누적 관객수 1100만 3304명을 기록했다. 이는 역대 흥행 영화 ‘괴물’(1091만 명), ‘아바타: 물의 길’(1080만 명), ‘범죄도시3’(1068만 명)을 제치고 역대 흥행 순위 22위에 오르는 기록이다. 

 

‘파묘’는 ‘댓글부대’ 등 신작 개봉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지난 3월 28일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재탈환한 이후 줄곧 1위 자리를 수성하고 있어 4월에도 흥행 신드롬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