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스널·맨시티 매치 무승부 속
승점 3점 얻으며 선두로 등극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최종 38라운드에서야 우승팀이 가려질까. ‘3강’ 리버풀, 아스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경쟁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리버풀이 극적인 역전승으로 1위로 재도약했다. 아스널과 맨시티의 빅매치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 EPA연합뉴스

리버풀은 31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3∼2024시즌 EPL 30라운드 브라이턴과 홈경기에서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리그 6경기 무패(5승1무) 질주를 이어간 리버풀은 승점 67을 쌓아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어 이날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시티와 아스널의 맞대결은 치열한 공방전 속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끝났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 EPL의 우승 경쟁은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최근 수년간 맨시티가 우승컵에 여유롭게 다가선 것과 다르다. 직전 라운드까지 아스널이 승점 64(골 득실 +46)로 선두를 달렸고, 리버풀이 승점 차 없는 2위(골 득실 +39), 맨시티(승점 63)가 3위였다. 하지만 이번 라운드에서 리버풀이 승점 3을 수확해 아스널을 제치고 선두에 등극했고, 아스널과 맨시티는 승점 1만을 나눠 가지며 각각 승점 65와 64로 2, 3위에 자리했다.

리버풀은 이날 0-1로 끌려가던 전반 27분 루이스 디아스의 동점골로 역전승의 발판을 놨다. 이어 리버풀은 후반 20분 무함마드 살라흐가 귀중한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리그 16호골을 작성한 살라흐는 득점 선두 엘링 홀란(맨시티·18골)을 2골 차로 뒤쫓는 2위에 올랐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