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의대 정원 2000명에 “숫자 매몰될 문제 아냐”

입력 : 2024-04-02 06:00:00 수정 : 2024-04-01 19:55: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의대 증원에 "2000명 절대적 수치 아냐"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이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입장을 고수하는 데 대해 "숫자에 매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 남구에서 열린 '국민의힘으로 남구살리기' 지원유세에서 "우리 국민의힘은 증원 숫자를 포함해 정부가 폭넓게 대화하고 협의해서 조속히 국민을 위한 결론을 내줄 것을 강력히 요청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방금 대통령께서 의료계 파업 관련 담화를 했다. 반드시 해내야 할 정책"이라면서도 "다만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 문제라 숫자에 매몰될 문제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다수의 국민은 정말 의사 증원의 필요성에 공감한다. 하지만 반면에 지금 상황이 조속히 해결되는 것도 바란다"며 "저희는 국민이 원하는 그 방향대로 정부가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으로서 함께 그 노력을 같이 해나갈 것이라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위원장의 발언은 윤 대통령의 '국민께 드리는 말씀' 대국민 담화에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은 최소한의 증원 규모"라고 말한 뒤 나왔다.

 

한 위원장은 최근 대통령실과 정부를 향해 "의료계와 의제 제한 없는 대화를 시작해달라"고 요구해왔다.

 

대통령실은 1일 의대 정원 증원 규모에 대해 "2000명이라는 숫자가 절대적인 수치라는 입장은 아니다"고 밝혔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KBS 뉴스7에 출연해 "정부는 2000이라는 숫자에 매몰되지 않고 의대 증원 규모를 포함해서 더 좋은 의견과 합리적인 근거가 제시된다면 정부 정책을 더 좋은 방향으로 바꿀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 "정부 정책은 늘 열려있는 법"이라며 "더 좋은 의견과 합리적 근거가 제시된다면 정부 정책은 더 나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의대 정원 규모에 대한 협의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됐다.

 

다만 성 실장은 2000명이 오랜 기간 절차를 거쳐서 산출된 숫자인 만큼 이해관계자들의 반발이나 근거 없이 바꿀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성 실장은 "집단행동을 하실 것이 아니라 근거를 가진 합리적인 조정안을 제시해 주시면 낮은 자세로 이에 대해 임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지난 31일 "아홉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독재 정권 없다, 9번을 찍어 나라를 구해달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MBC를 통해 방영된 TV 연설에서 '검찰 독재'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기호 9번'인 조국혁신당을 선택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검찰은) 자신들이 관련된 범죄는 감추거나 못 본 체한다. 고가 명품백을 받은 김건희 여사가 수사받았다는 이야기 들어보셨는가"라며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자신들이 주장한 공정과 정의에서 늘 예외였다"고 지적했다.

 

또 "(조국혁신당은)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 조기 종식이라는 국민의 바람을 대변한다"면서 "더 강하게, 빠르게, 선명하게 행동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윤 정권의 무능력, 무도함, 무책임은 밤이 새도록 나열해도 끝이 없을 것"이라면서 "이제는 멈춰 세워야 한다. 대한민국이 더 망가지게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