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25 해병 최초 전투 승리’ 고길훈, 4월의 전쟁영웅

입력 : 2024-03-31 21:52:57 수정 : 2024-03-31 22:1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보훈부는 6·25전쟁 당시 해병대 최초의 전투를 승리로 이끈 고길훈 해병 소장을 4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1922년 함경남도 영흥에서 태어난 고 소장은 1946년 5월 해군에 입대해 전쟁 전까지 해병대 창설 요원으로 활동했다. 1950년 7월 초 충남 천안을 점령한 북한군 제6사단 제13연대가 호남 방면으로 남하하자 고 소장(당시 소령)의 부대는 7월 16일 군산에 상륙해 충남 서천 장항 방면으로 진출하려던 적을 저지했다. 7월 18∼19일 전북 군산·이리(현 익산) 방면 공격을 저지, 해병대 첫 전투에서 승리했다. 휴전 이후 해병대 부사령관 및 사령관을 지내고 1963년 12월 예편했으며 1981년 별세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됐다. 정부는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