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시거리가 겨우 60m…황사, 한반도 덮치기 전 中 북부 강타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17:53:15 수정 : 2024-03-29 21:4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교·관공서 문닫고 일부 고속도로 폐쇄도…"북서풍 타고 한반도로 유입"

황사가 29일 한반도 곳곳을 강타한 가운데 하루 이틀 전부터 황사 발원지로 꼽히는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를 비롯한 중국 북부 지역에 최악 황사가 닥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중국 중앙기상대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네이멍구 고원 쪽에서 발원한 황사는 다음날부터 네이멍구자치구는 물론 베이징과 톈진, 허베이성 등 수도권과 산둥, 동북 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 등 북동부 지역, 북서부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 등을 강타했다.

중국 네이멍구를 강타한 황사. 연합뉴스, 중국 CCTV 캡처

특히 발원지와 가까운 네이멍구 바오터우시 북동부와 우란차부시 중북부, 츠펑시 서부 등에는 가시거리가 1㎞도 채 되지 않을 정도의 심각한 모래폭풍이 발생했다.

가장 피해가 컸던 시링골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60m에 불과한 최악의 황사가 덮쳤다.

이에 따라 현지 관공서와 기업, 학교들은 업무와 수업을 중단하고 주요 공장 시설도 일시적으로 가동을 멈췄다고 기상대는 전했다.

한 치 앞도 보기 힘들 정도의 모래 폭풍 탓에 현지 고속도로 2개는 전면 폐쇄되고, 일부 도로에서도 긴급 교통통제 조치가 시행됐다.

중국 북동부를 강타한 이번 황사는 이날 오전부터 다소 누그러졌지만, 기상대는 일부 지역은 여전히 강한 모래바람이 불 가능성이 크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 기상청은 26~27일 내몽골고원 쪽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주말인 30일에도 대기질이 나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