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까지 '황사비'…토요일에도 황사 영향 지속

입력 : 2024-03-28 11:57:12 수정 : 2024-03-28 11:5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비사막·내몽골고원·만주 건조해 언제든 황사 가능성
주말 전국 맑아…기온 오름세, 다음주까지 포근

금요일인 29일까지 '황사비'가 이어지겠으며 대기질은 토요일인 30일에도 나쁘겠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북쪽과 남쪽에 모두 기압골이 지나가면서 남북으로 긴 비구름대가 형성돼 현재 전국에 비가 내리고 있다.

이 비는 저녁 서쪽 지역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 완전히 멎겠다.

28일 봄비가 내리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예상 강수량은 부산·울산·경남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30~80㎜, 제주(북부와 서부 제외) 20~60㎜(산지 최대 80㎜ 이상), 전남동부·경남내륙·경북남부동해안 10~40㎜, 제주북부와 제주서부 5~30㎜, 광주·전남서부·전북·대구·경북(남부동해안 제외)·울릉도·독도 5~20㎜ 등이다.

충남북부와 충북북부를 제외한 충청권엔 5~10㎜, 수도권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에는 5㎜ 미만 비가 예상된다.

현재 대기 상층은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동진하는 저기압과 일본 홋카이도 위 저기압 사이 기압능이 형성돼 대기의 흐름이 정체된 상태다. 이에 우리나라 북쪽에 머무는 저기압이 우리나라로 연이어 기압골을 유입시키고 있다.

29일에도 우리나라 북쪽으로 기압골이 통과해 오전과 낮 사이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에 한때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29일 강수량은 많아야 5㎜ 미만에 그치겠다.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국내에서 관측되기 시작하며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을 보인 날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가 먼지에 뒤덮여있다. 연합뉴스

문제는 황사다.

26~27일 내몽골고원 쪽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면서 28~29일 내리는 비에 섞이겠다.

기상청은 29일 기압골이 접근해오면서 일시적으로 남풍이 불고 대기 하층에서 상층으로 올라가는 기류가 일어 미세먼지 농도가 약간 낮아질 수 있으나 비가 그친 뒤 30일 찬 북풍이 불면서 하강 기류가 형성돼 다시 황사가 유입될 것으로 본다.

이에 최소 30일까지는 대기질이 나쁠 것으로 예상된다.

고비사막과 내몽골고원, 만주 등 황사 발원지가 눈으로 덮이면서 대기가 건조해 그 위로 저기압이 지나가 강풍이 불면 언제든 황사가 발원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추가로 황사가 발원하고 풍향까지 맞으면 30일 이후에도 황사의 영향이 지속될 수 있겠다.

이번 주말에는 중국 북동쪽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다.

기온이 오름세를 보여 주말은 물론 다음 주까지 대체로 예년보다 포근하겠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