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일 간 4경기 치러야 하는 KCC…전창진 “중요한 건 수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19:06:58 수정 : 2024-02-08 19:0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요한 건 수비다.”

 

전창진 부산 KCC 감독이 수비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전 감독은 8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창원 LG와 경기를 앞두고 “늘 수비가 문제였다”며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에게 공격적인 부분보다 수비나 리바운드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감독은 “LG는 움직임이 좋은 팀이고 우리가 LG를 상대할 때 패턴을 알고도 당하는 부분이 많았다”며 “수비가 안 되면 상대가 원하는 대로 득점하게 되고, 그러다 보면 힘을 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창진 부산 KCC 감독.

최근 태업 문제를 일으켰던 알리제 드숀 존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존슨은 지난 4일 열린 서울 삼성과 원정경기에서 부상이 있진 않았지만 출전을 거부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전 감독은 존슨에 대해 “구단에서 알아서 하는 부분”이라고 짧게 답했다.

 

지난 2일 안양 정관장과 경기에서 허벅지 내전근이 파열된 최준용에 대해서는 “그 전에 다쳤던 부분이 아니어서 다행”이라며 “휴식 기간이 끝나면 합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CC는 20승16패로 5위에 머물러 있다. 이런 KCC에게는 타이트한 경기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이날 LG와 경기를 치른 뒤 이틀 휴식을 취하고 울산 현대모비스를 만난다. 다시 이틀을 쉰 뒤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만나고 다시 이틀 뒤 고양 소노를 상대한다.

 

전 감독은 “이 일정을 잘 치러야 플레이오프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을까”라며 “예측하긴 어렵지만 두 경기 이상은 챙겨야 안정세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부산=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