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산 지대공미사일 천궁Ⅱ, 사우디에 4조원대 수출

입력 : 2024-02-07 06:00:00 수정 : 2024-02-07 02:38: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UAE 이어 두 번째 계약 성사
국산 요격무기 중동 진출 탄력

국산 지대공미사일 천궁Ⅱ(M-SAMⅡ·사진)가 사우디아라비아에 수출됐다. 아랍에미리트(UAE)에 이어 두 번째 해외 판매다.

 

6일 국방부에 따르면 한국과 사우디 국방부는 이날 양국 국방장관 회담을 계기로 지난해 11월 한국 LIG 넥스원과 사우디 국방부 간 체결한 천궁Ⅱ 계약 사실을 공개했다. 총 10개 포대이며 약 4조2528억원(약 32억 달러) 규모다. 예멘 후티 반군의 드론·미사일 공격으로 피해가 잇따랐던 사우디는 방공망 강화를 모색해왔다. 이 과정에서 한국과 사우디는 2022년부터 천궁Ⅱ 수출 문제를 놓고 물밑에서 논의를 했다. 지난해 10월 윤석열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을 계기로 천궁Ⅱ가 사우디에 수출되는 것이 유력해졌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방산업계에선 이번 수출을 계기로 중동에서 국산 요격무기 수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LIG는 2022년 UAE에도 약 4조7300억원(약 35억 달러) 규모의 천궁Ⅱ를 수출한 바 있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천궁Ⅱ는 중거리 지대공미사일인 천궁(M-SAM)을 개량, 항공기·탄도미사일 공격을 저지하는 능력을 갖췄다. 사격통제소와 다기능레이더(MFR), 3대의 발사대 차량 등으로 1개 포대를 구성한다. 요격미사일은 탄도미사일을 직접 맞혀 파괴한다. 탄도미사일 요격고도는 15㎞, 사거리는 20㎞다. 수직 발사체계를 적용해서 360도 모든 방향에서 접근하는 미사일·항공기 요격이 가능하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