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쯔양, “필리핀 인종차별” 논란 ‘니퉁’ 김지영과 먹방 삭제·사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6 09:40:34 수정 : 2024-02-06 09:4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28일 게재됐다 이달 5일 인종차별 논란으로 삭제된 먹방 유튜버 쯔양의 동영상. 유튜브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이 최근 촬영한 유튜브 먹방 영상에 인종차별 논란이 가해지자 삭제 후 “콘텐츠가 의도와 다르게 누군가의 마음에 상처가 될 수 있단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쯔양은 지난 5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이러한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쯔양은 지난달 28일 필리핀인 결혼이주여성 캐릭터 ‘니퉁’을 연기한 코미디언 김지영과 베트남 음식 먹방 유튜브 영상을 촬영했다.

 

하지만 코미디언 김지영의 니퉁 연기가 필리핀인 이주여성을 희화화한다는 비판이 해당 영상 댓글 및 소셜미디어서비스(SNS)로 퍼지면서 인종차별 논란이 불거졌다.

 

영상에서 쯔양은 코미디언 김지영의 어눌한 한국어 말투 연기를 보자 “어떻게 그렇게 하시는 거냐. 말투 흉내를 잘 내신다”라고 물었다. 그러자 코미디언 김지영은 쯔양에게 “필리핀 사람이니까”라며 대화를 이어갔다.

 

하지만 본 외국인 및 한국인 네티즌은 니퉁 캐릭터 연기에 대해 “인종차별”이라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외국인의 어눌한 발음을 따라 하며 유머 소재로 삼는 것을 인종차별인지 몰라 실망이다”라며 “필리핀 사람들은 조롱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쯔양은 사과문에서 “해당 영상으로 필리핀 시청자분들과 구독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필리핀을 정말 존중하고 필리핀에서 제 영상을 봐주시는 많은 시청자분께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 “이번 콘텐츠가 의도와 다르게 누군가에겐 마음에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자분들께서 해주신 비판과 말씀 깊이 새겨듣고 앞으로 콘텐츠를 만들 때 더욱 고민하고 신경 쓰도록 하겠다”라며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