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명계 5선 이상민,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배제 안 해"

입력 : 2023-11-15 15:25:34 수정 : 2023-11-15 15:2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민주 개과천선 가능성 1%도 없어"…친명 정성호 "탈당 명분 쌓기"

더불어민주당에서 대표적인 비명(비이재명)계 중진으로 꼽히는 이상민 의원(5선·대전 유성을)이 15일 탈당 후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을 떠난다면 이준석 신당 합류 가능성에서부터 국민의힘 입당 선택지까지 전부 다 열어놓은 것인가'라는 질문에 "예"라며 "어느 가능성이든 배제할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그는 "어떤 씨를 뿌리고, 어떤 거름을 주고 물을 준다고 하더라도 민주당이 어떤 개과천선을 할 가능성이나 결함, 한계를 넘어설 가능성이 1%도 없다"며 "당내에서 '바꿔야 한다'는 노력이 내부 총질 또는 배신자 프레임으로 공격을 받을 때 상처를 받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거취 결정 시점에 대해 "시간이 자꾸 늦춰지면 늦춰질수록 소위 공천을 흥정하는 것처럼 비칠 수 있고 역이용당할 수가 있기 때문에 빨리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12월 초까지는 말씀을 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다른 비명계인 이원욱 의원은 KBS 라디오에 나와 "그런 논의를 해 본 적은 없다"며 "지금 당을 떠나지 않고 민주당을 지켜도 아주 공통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많이 있으리라고 보인다"며 탈당 논의에 선을 그었다.

친명(친이재명)계는 비명계 의원들이 탈당을 시사하고 이재명 대표 험지 출마를 요구한 것을 두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성호 의원(오른쪽)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친명계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냥 탈당하려고 하니까 좀 면이 안 서니까 '나 그냥 쫓아내 달라' 아니면 탈당하려고 하는 그런 명분 쌓기가 아닌가, 이런 의심을 하는 분들도 많이 계신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결국은 공천권 내놔라, 포기해라, 또는 당 지도부의 권한을 내려놓으라고 하는 지도부 폄하성 발언만 하고 있다"며 "권력 투쟁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게 우리 당에 뭔 도움이 되는지 잘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안민석 의원은 SBS 라디오에 출연해 "당 대표 험지 출마 요구는 번지수를 잘못 짚은 것"이라며 "남에게 요구하기 전에 먼저 본인들이 그런 희생을 했으면 좋겠다. 상대가 받지 못할 요구를 하는 것은 바보가 아닌 이상 어떤 의도가 있지 않겠느냐"라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안은진 '완벽한 미모'
  • 안은진 '완벽한 미모'
  • 이영애 '카리스마 눈빛'
  • 권은비 '반가운 손 인사'
  • 이다희 '이기적인 비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