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녕하십니까. 저희는..." 정치·선거 여론조사 ARS 사라진다

입력 : 2023-10-23 06:00:00 수정 : 2023-10-23 11:4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뢰성 논란에…ARS 없애고 전화면접조사만
한국조사협회, 변경 기준 공개
응답률도 최소 10% 넘도록 해

한국갤럽 등 국내 여론조사회사 34곳이 대통령 국정 지지도, 여야 정당 지지율, 총선 관련여론조사 등 정치·선거 여론조사를 할 때 자동응답서비스(ARS) 방식을 없애고 사람(조사원)이 진행하는 전화 면접 조사만을 시행하겠다고 22일 밝혔다. 또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할 경우 여론조사 응답률은 최소 10%를 넘도록 했다. 정치·선거 여론조사 신뢰성 논란을 해소하자는 취지다.

 

국내 조사 기관 34곳이 가입한 한국조사협회(KORA)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기준을 공개했다. 이 기준은 지난 21일 0시 기준부터 활용됐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선거여론조사 기준보다 응답률, 재접촉횟수, 결과표기 방식 등을 강화한 기준이다.

 

새 기준에 따라 이제 ARS 조사는 하지 않는다. 한국조사협회는 “불특정 다수에게 대량 전송해 녹음된 목소리 또는 기계음을 통해 조사하는 ARS는 과학적인 조사방법이 아닐 뿐 아니라, 통신 환경마저 훼손하는 바람직하지 않은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응답률과 관련한 기준도 강화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선거여론조사기준상 응답률로 전국 단위 조사에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할 경우 최소 10% 이상, RDD(전화번호 임의걸기)를 이용할 경우 최소 7% 이상을 달성하기로 했다.

 

부재중이거나 통화 중인 조사대상자에 대한 재접촉(콜백) 기준도 3회 이상 재접촉을 시도해 최초 조사대상자로부터 응답을 받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조사결과 활용 기준은 소수점 이하를 반올림한 정수로 제시하도록 했다. 오차가 존재하는 표본조사 결과에 대한 과도한 정확성 신화를 경계하자는 차원이다. 조일상 회장은 “한국조사협회가 자체적으로 마련해 모든 회원사가 준수할 것을 약속한 정치선거 전화여론조사기준이 정치·선거 여론조사의 신뢰성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