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똥기저귀로 폭행당한 어린이집 교사, 가해 학부모 경찰 고소

입력 : 2023-09-13 13:48:08 수정 : 2023-09-13 13:4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사 남편 “갑질 학부모에 고통받는 아내보며 퇴사 권유했다”
연합뉴스

 

“학부모로부터 똥 기저귀로 얼굴을 맞았다”며 세종시 한 어린이집 교사가 가해 학부모를 상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3일 세종시 한 어린이집 관계자 등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 교사 A씨는 어린이집 원생이 싼 똥 기저귀를 종이 봉지에서 꺼내 얼굴에 던졌다며 원생 학부모 B씨를 세종남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앞서 교사 A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쯤 원생 치료차 병원에 있던 학부모 B씨를 찾아 최근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B씨의 큰 자녀 상처 문제에 대해 사과하려다 변을 당했다.

 

당시 화장실 밖에서 ‘퍽’하는 소리를 듣고 현장을 확인한 어린이집 원장은 사진을 촬영했고 사진을 보면 A씨 얼굴 한 뺨이 똥 기저귀에 맞아 똥이 묻어 있는 장면이 나타났다는게 어린이집 관계자의 설명이다.

 

교사 A씨는 똥 기저귀로 얼굴을 맞은 뒤 병원으로 이송돼 진료받았다.

 

이 사건 관련 A씨 남편은 전날 국회 국민동의청원에 ‘어린이집 교사의 보호에 관한 청원’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은 사건을 폭로하고 어린이집 교사의 인권 보호를 요구했다.

 

남편은 청원에서 “막장 드라마에서 김치 싸대기는 봤는데, 현실에서 똥 싸대기를 볼 줄이야”라며 “올해 초부터 어린이집에서 폭언과 부당한 요구, 아동학대 무고 등 갑질 학부모로부터 고통받는 아내를 보며 퇴사를 권유했는데 이렇게 됐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쁜 교사는 처벌할 수 있는데 나쁜 학부모를 피할 수 없는 교사들은 어떻게 하나요”라며 “어린이집 교사들도 방어할 수 있는 방패를 제도화해 달라”고 촉구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