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칭얼댄다” 1살 아들에 폭언·폭행한 30대 엄마에 집행유예 선고

입력 : 2023-05-26 14:46:01 수정 : 2023-05-26 14:4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판부 “아동이 극심한 공포와 충격을 받아 죄책 무겁다”
사진=뉴스1

 

1살 아들이 “칭얼댄다”는 이유로 폭언하고 무차별 폭행한 30대 어머니가 집행유예형을 선고 받았다.

 

25일 광주지법 형사 3단독 이혜림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35·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판부는 A씨에게 보호 관찰과 아동학대 재범 예방 강의 40시간 수강, 3년간 아동 관련기관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5차례에 걸쳐 아들을 신체적·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구체적으로 A씨는 2019년 2월 자택 베란다 창문 너머로 당시 만 1세인 아들의 발목을 잡고 거꾸로 들어 ‘밖으로 던져버린다’며 학대했다.

 

2021년 8월 A씨는 펜션에서 아들의 등·목·뺨을 마구 때린 뒤 밖으로 내쫓아 문을 잠그고, 지난해 1월과 10월에도 아들을 밀쳐 넘어뜨리거나 손찌검·발길질을 반복했다.

 

A씨는 심지어 아들을 마구 폭행하면서 ‘죽여버린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범행 과정에 술을 마시고 폭력적인 성향을 보였고 ‘아들이 자기 말을 듣지 않고 칭얼댄다’고 주장하며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장은 “A씨는 보호·양육 의무를 저버리고 훈육의 정도를 뛰어넘는 신체적·정서적 학대를 반복했다. 피해 아동이 극심한 공포와 충격을 받아 A씨의 죄책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재판장은 “다만 피해 아동의 복지를 위해 징역형의 집행을 유예하고 보호관찰 처분 등을 부과한다. 음주로 인한 폭력적 성향을 개선해 피해 아동을 정상적으로 양육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