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기시다 총리 ‘역대 내각 입장 계승’이라 밝힌 건 사과로서 충분”

입력 : 2023-03-17 06:53:18 수정 : 2023-03-17 13:4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위 관계자 "역대 일본 정부가 왕·총리 포함해 50여차례 사과. 한번 더 받는 게 어떤 의미 있나" 반문
뉴시스

 

대통령실은 1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 오른쪽)가 한·일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역대 내각 입장 계승"이라고 밝힌 것은 "(사과로서)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사진 왼쪽)과 기시다 총리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난 뒤 프레스센터에서 순방 동행 기자단과 만나 '강제동원 부분에 대한 기시다 총리의 직접 사과나 전향적 발언이 (없어) 아쉽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입장을 묻자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역대 일본 정부가 일왕과 총리를 포함해 50여차례 사과한 바 있다"며 "그 사과를 한 번 더 받는 게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시다 총리도 그렇고 하야시 외무상도 그렇고 역대 정부 역사 인식에 관한 담화를 계승한다고 얘기했다"며 "그 속에 사과의 의미가 (담겼다)"고 봤다. 아울러 "역대 담화 중에는 무라야마 담화부터 오부치-김대중 공동선언도 있고, 간나오토 담화는 우리 입장에서 만족스러운 내용을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그러한 총체적 담화의 내용, 역사 인식에 관한 담화를 계승한다고 했기 때문에 충분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거기서 또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하면, 다음번에 셔틀외교 (답방)할 때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이야기할 것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 미래를, 미래세대를 위해 새로운 역사적 창을 열었다는 측면에서 보면 윤 대통령이 오래된 문법이 아닌 새로운 문법과 공식으로 한일 관계를 풀어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그 부분을 평가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시다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직접적인 사과나 반서의 표현을 하지 않았다. 대신 "일본 정부는 1998년 10월에 발표된 일한 공동선언을 포함해 역사인식에 관한 역대 내각의 입장을 전체적으로 계승하고 있음을 (정상회담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뉴진스 다니엘 '심쿵 볼하트'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