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쪼그라든 오피스텔 시장… 전년동월비 거래량 73% ↓

입력 : 2023-03-16 19:50:57 수정 : 2023-03-16 19:50: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파트 거래량 회복되자 수요 위축
1월 4086건 그쳐… 매매가도 0.7% ↓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로 아파트 거래량이 점차 회복되는 가운데 아파트 대체재인 오피스텔 수요는 더욱 위축되고 있다.

16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올해 1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4086건으로 집계됐다. 2017년 1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작은 수치로, 전년 동월(1만4932건) 대비 72.6% 급감했다.

전국에서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곳은 인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인천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3459건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416건으로 88.0% 줄었다. 전북은 같은 기간 92건에서 12건으로 87.0% 감소했고, 충남 85.8%, 대구 79.4%, 제주 78.1%, 대전 76.7%, 경북 75.7%, 세종 73.7%, 경기 73.2%, 광주 73.0%, 전남 71.1%, 서울 64.8%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오피스텔 매매가도 약세다. KB부동산의 월간 오피스텔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2억7571만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 가격(2억7761만원)에 비해 0.7% 하락했다. 평균 전셋값도 같은 기간 2억1289만원에서 2억1045만원으로 1.1% 떨어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인천 서구 청라동의 오피스텔 ‘청라 린스트라우스’(59㎡)는 지난해 1월 3억5000만원에 팔렸지만, 올해 1월에는 1억원이나 떨어진 2억5000만원에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지난해 1월 13억원에 거래됐던 경기 하남시 학암동의 ‘위례 지웰 푸르지오’(84㎡)도 지난 1월에는 40% 가까이 떨어진 7억87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금리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진 데다 아파트 청약, 대출, 세금 규제까지 완화되면서 오피스텔 투자 수요가 줄어 거래량이 감소하고 매매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차주영 '매력적인 눈빛'
  • 차주영 '매력적인 눈빛'
  • 이하늬 '완벽한 비율'
  • 전도연 '길복순으로 변신'
  • 이솜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