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하철 객실서 손톱 깎고 바닥에 버린 여성…‘저걸 누가 치우라고’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1-26 09:43:30 수정 : 2023-01-27 14:5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하철 객실 내에서 손톱을 깎는 여성. 보배드림 영상 갈무리

 

지하철 객실 내에서 손톱을 깎아 바닥에 버리는 여성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제보자가 촬영한 지하철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는 한 여성이 좌석에 앉아 손톱을 깎고 있었다. 이 여성은 자신의 손톱을 별도의 쓰레기통 등에 담지 않고 바닥에 그대로 버리는 중이었다.

 

제보자는 “지하철에서 손톱을 깎으면 누가 치우나. 소음은?”이라며 개탄했다.

 

이에 사람들은 “보는 내가 다 부끄럽다”, “어떤 나라에서 보던 모습을 우리나라에서 본다”, “예전에 1호선 타고 출근할 때도 손톱 깎는 소리를 들었는데 지금도 저런 사람이 있다니”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