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뱀뱀 “태국 군대 ‘제비뽑기’와 '자원 입대' 선택 가능…지원자 많아 면제 받았다”

입력 : 2023-01-26 08:43:50 수정 : 2023-01-26 08:4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MBC 예능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뱀뱀이 태국에서 군 면제 받은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종이 인형의 집' 특집으로 광희, 황수경, 주우재, 뱀뱀이 게스트로 등장한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MC들은 뱀뱀을 향해 "알몸이 전세계에 공개된 적이 있다던데"라는 질문을 던져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뱀뱀은 군 입대를 위한 신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뱀뱀은 "태국에 군입대를 결정하기 위해 제비뽑기를 하러 갔다"라면서 "태국은 입대를 두 가지로 선택할 수 있다. 제비뽑기랑 자원 입대가 있다. 스스로 가겠다고 하면 1년, 만약 제비뽑기로 입대가 나오면 2년이다"라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실제로 확률이 어느 정도 되냐"라고 궁금해 했다. 이에 뱀뱀은 "미리 알 수가 없다. 거기에 가면 몇 명이 올지 누가 올지 모른다"라고 알렸다.

 

뱀뱀 “내가 태국으로 건너간 2018년 당시에는 약 200명 중에서 입영 대상자로 80명 가량을 뽑았다. 앞에 있는 분들이 (입영 대상자인) 80명을 다 뽑은 거다. 그래서 제 앞에서 대상자가 다 뽑혔다. 거기서 자동으로 군 면제가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