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넷플릭스, 늦어도 3월 한국 계정공유 ‘유료화’ 진행할 듯

입력 : 2023-01-25 17:55:32 수정 : 2023-01-25 17:5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측 "단기적으로는 구독 취소 있겠지만, 가입자 수 점차 늘어날 것" 주장

넷플릭스가 예고대로 계정 공유 유료화 확대에 나섰다. 칠레 등 남미 일부 국가에 시행 중이던 공유 요금제가 우리나라에도 곧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후 공개한 주주 서한에서 "1분기 말에 계정 공유 유료화를 대대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국가별 공유 요금제 가격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으나 약 3달러(약 3700원)에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아르헨티나, 코스타리카 등 남미 일부 국가에서 시범 운영 중인 공유 요금제 가격은 1인당 2.99달러다.

 

계정 공유 유료화에 나선 이유는 가입자 수 감소에 따른 실적 하락 때문이다. 넷플릭스 지난해 1분기 유료 가입자 수는 이전 분기보다 약 20만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창사 11년 만에 첫 가입자 수 감소 소식에 분기 실적 발표 당일 넷플릭스 주가는 35%가량 폭락했다.

 

이같은 가입자 감소세의 주된 이유로 넷플릭스는 이용자들간 만연한 '계정 공유'를 꼽았다. 넷플릭스는 1억명 이상의 가입자가 가족, 친구 등과 계정을 공유하고 있다고 추산한 바 있다. 넷플릭스는 현재 이용약관상 이용자의 가구 구성원에게만 계정을 공유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친구 등 제3자와 공유하다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 침해 등을 막겠다는 취지였으나, 제3자 공유를 크게 단속하진 않았다.

 

그러던 넷플릭스가 지난해 3월 계정 공유 요금제를 처음 출시한 바 있다. 칠레 등 남미 일부 국가에는 가구 구성원이 아닌 제3자에게 계정을 공유하려면 1인당 2~3달러를 내야 한다. 최대 2명까지 공유할 수 있는데 계정 소유자의 IP 주소, 계정 활동 등으로 동거 가족, 제3자를 구분한다. 또 여러 기기에 같은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인증 절차도 거치도록 했다.

 

넷플릭스 측은 계정 공유 요금제가 지난해 선보인 광고 요금제와 함께 새로운 수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계정 공유 과금에 월 3달러로 책정하면 "미국과 캐나다에서 내년에 7억2100만 달러(약 8900억원)의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넷플릭스의 새정책에 반대하는 이용자들이 적지 않다. 추가 수익만큼 손실도 우려된다는 얘기다. 실제 남미 일부 국가에서 공유 요금제를 시행하자 각국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안녕넷플릭스(ChauNetflix)' 등 구독 취소를 인증하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지난해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조사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본인 명의로 넷플릭스를 구독하는 이용자 120명 중 42.5%가 '계정 공유에 추가 비용을 내야 한다면 구독을 취소하겠다'고 답했다. '추가 비용을 내겠다'는 이용자는 24.2%에 그쳤다.

 

넷플릭스 측도 이같은 소비자들의 불만을 잘 알고 있다. 넷플릭스는 주주 서한에서 "남미 지역에서 관찰한 것처럼 계정 공유 유료화 시 일부 가입자는 구독을 취소할 수 있다"면서도 "기존에 계정을 빌린 가구가 자체적으로 계정을 만드는 등 계정 수가 늘어나 전체 수익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