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성태 前 쌍방울 회장 “특정 목적 위해 돈 빼돌린 적 없다” 여전히 혐의 부인

입력 : 2023-01-22 05:00:00 수정 : 2023-01-24 22:0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연락도 하지 않는 사이"라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져
연합뉴스

 

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된 김성태 쌍방울 그룹 전 회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에 대한 조사가 설 연휴에도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연휴 첫날인 21일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김 전 회장을 불러 계열사 간 자금 거래 과정과 비자금 조성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전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과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외국환거래법 위반, 뇌물공여,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수원지법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전 회장은 현재까지 진술 거부나 묵비권 없이 조사에 임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에 대한 뇌물공여와 증거인멸교사, 대북 송금 등 일부 혐의는 인정하고 있으나, 나머지 횡령과 배임 혐의 등은 부인한다.

 

김 전 회장은 "계열사 간 필요에 따라 돈을 빌려주기도 하고 했는데, 그 과정에 절차나 법리상 잘못된 점이 있을 수는 있지만, 특정한 목적을 위해 돈을 빼돌린 것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는 연락도 하지 않는 사이라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강력히 부정하는 상황이다.

 

검찰은 이날부터 나흘간의 설 연휴 동안 김 전 회장에 대한 조사를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 전 회장의 구속영장 청구서가 50여 쪽에 달할 정도로 입증해야 할 혐의가 많은 것에 비해 기소 전까지 구속 수사 기간은 최장 20일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검찰은 쌍방울 그룹의 전환사채 발행과 매각 과정 등 자금 흐름을 면밀히 살펴보고, 김 전 회장이 2019년 두 차례 북측에 건넨 500만 달러(약 60억 원)의 자금 출처와 이유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서에 포함하지 않은 이재명 대표(당시 경기도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도 들여다볼 예정이다.

 

김 전 회장의 혐의는 ▲ 4천500억원 상당의 배임 및 횡령 ▲ 200억원 전환사채 허위 공시 등 자본시장법 위반 ▲ 640만 달러 대북 송금 의혹 ▲ 이화영 전 경기도부지사에 3억원 뇌물공여 ▲ 임직원들에게 PC 교체 등 증거인멸교사 ▲ 이재명 대표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이다.

 

이달 10일 태국 빠툼타니의 한 골프장에서 체포된 그는 이틀만인 12일 자진 귀국 의사를 밝힌 뒤 지난 17일 오전 8시 20분께 입국했다.

 

한편 김 전 회장과 함께 체포된 뒤 구속된 양선길 현 쌍방울 그룹 회장에겐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과 배임 혐의가 적용됐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