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가인 “어릴 적 연탄 때고 찬물만 나오는 집 살아. 친구 아파트 부러웠다”

입력 : 2023-01-20 14:08:00 수정 : 2023-01-20 22:5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JTBC ‘손 없는 날’ 제공

 

배우 한가인(사진)이 열악한 집안 환경 탓에 친구들을 초대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20일 오후 8시50분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손 없는 날’에서는 꿈을 좇아 늦은 나이에 성우를 시작한 대전 의뢰인을 위한 ‘추억 이사 서비스’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의뢰인은 “바쁘게 꿈을 좇아 살다 보니 48세 나이에 아직도 옥탑방 원룸에 혼자 살고 있다. 집이 너무 협소해 가족과 친한 친구 1명 외에는 누구도 초대해 본 적이 없다”고 아쉬워했다.

 

이를 들은 한가인은 남다른 공감을 드러냈다. 그는 “저 역시 어린 시절, 집에 친구를 초대해 본 적이 없다”라고 밝히면서 “친구들을 집에 초대하는 아이들이 부러웠다”라고 털어놨다.

 

한가인은 어린 시절 살던 시골집을 회상하며 “은평구로 이사 오기 전, 아주 어렸을 때 살던 시골집은 찬물만 나오고, 연탄보일러를 때던 집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따뜻한 물이 나오는 친구네 아파트가 부러웠다”라고 넉넉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의 일화를 꺼내놨다.

 

한가인은 “‘누군가의 집을 간다’는 건 특별한 일 같다”라면서 의뢰인 집의 첫 번째 손님이 된 것에 남다른 소회를 드러냈다. 나아가 한가인은 여전히 꿈을 위해 도전 중인 의뢰인과 따뜻한 교감을 나누며, 옥탑방 원룸을 떠나 새 보금자리를 찾은 의뢰인의 앞날에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손 없는 날’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이다.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를 담는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