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김의겸·더탐사 즉각 구속시켜야"

, 이슈팀

입력 : 2022-12-09 09:32:28 수정 : 2022-12-09 09:39: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당권 주자 김기현 의원은 9일 “더 늦기 전에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에 반드시 엄중한 책임이 따른다는 선례를 만들어 일벌백계해야 한다”며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더탐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즉각 구속하고 법정 최고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청담동 술자리 의혹에 관해 “아무 근거 없이 익명의 전언에만 의지한 '아니면 말고' 식 의혹 제기였다는 사실이 백일하에 드러났는데, 어처구니없게도 새빨간 거짓말을 합작해 꾸며낸 장본인들이 더 당당하다”며 “국회의원 공천에 눈이 멀어 영혼까지 팔아버린 모양”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손해배상청구에 반발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이래도 흑색선생의 의원직을 그대로 놔두실 건가. 내로남불 문재인 정권에서 가짜 시리즈가 민주당의 기본 체질이 되더니, 이제는 아예 이런 저질 가짜뉴스가 일상화돼버린 경박한 정당이 된 것 같다”며 “최소한의 양심도 부끄러움도 모르는 정당”이라고 공세를 폈다.

 

앞서 김의겸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에게 10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하자 전날 한 라디오에서 “지금은 거의 저강도 계엄령 상태”라며 “한 장관이 계엄군을 지휘하는데, 이런 상태에서 점잖게 차분하게만 싸울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