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매매 알선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에 징역 3년 선고

입력 : 2022-11-24 13:02:07 수정 : 2022-11-24 13:4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최대 규모의 성매매 알선 사이트로 알려진 ‘밤의 전쟁’ 운영자에게 징역 3년이 선고됐다.

수원법원종합청사. 뉴시스

‘밤의 전쟁’은 회원 수가 70만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 성매매 알선 사이트로, 운영자인 40대 A씨는 2016년 필리핀으로 도주해 도피 생활을 이어오다 올 7월 인터폴과 공조한 경찰에 붙잡혀 국내로 송환됐다.

 

24일 수원지법 형사11단독 김유랑 부장판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에게 이같이 실형을 선고하고 5억800여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김 부장판사는 “공범자들과 역할을 나눠 계획적으로 범행한 점, 피고인이 범행에 가담하게 된 경위, 역할, 기간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4월부터 최근까지 ‘밤의 전쟁’을 포함해 4개의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2705개의 음란 영상을 공공 게시하고, 1만1000여 차례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하고 광고하는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