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공항공사, 중소기업 전용 스마트물류단지 개발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16:1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중소기업 전용 스마트물류단지 개발에 나섰다. 

23일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열린 ‘제2공항물류단지 사회가치 사업권 개발 협약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왼쪽)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학도 이사장과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3일 공사 회의실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인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사회가치 사업권 개발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양 기관은 인천공항 제2공항물류단지 내 1만8453㎡를 사회가치 사업권으로 할당해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국내 중소, 스타트업, 전자상거래 기업 지원을 위한 공용물류센터 개발에 착수한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보관, 운송, 수출통관(행정업무) 등 물류 전분야를 지원하는 원클릭&원스탑 물류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물량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참여기업에게 동일한 서비스를 감면된 비용으로 지원하고, 참여기업의 국제물류 분야 기업애로를 파악하고 관세사 등 관련 전문가를 활용해 컨설팅 등 정책지원을 병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공사는 △제2공항물류단지 내 부지 조성과△공용물류센터 건설을 담당하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첨단설비 투자△정책적 지원 필요성이 큰 유망 기업 발굴△스마트 물류시스템 운영 경험이 풍부한 물류전문기업을 수행사로 선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해당 공용물류센터는 2024년 말 운영개시를 목표로 설계 및 시공이 진행될 예정이며, 총 사업비는 설비투자비를 포함해 500억 원 이상이 될 전망이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에 추진하는 공용물류센터는 물류처리 우선순위가 밀리거나 상대적으로 더 높은 물류비를 부담하고 있는 중소화주기업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