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욱 "유동규, 일식집서 9000만원 받자마자 다른 방 가서 전달"

입력 : 2022-11-21 16:25:46 수정 : 2022-11-21 16:2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형들(정진상, 김용)인 것으로 생각"
구체적 금품 전달 상황 법정 증언

석방 후 첫 재판에 출석한 남욱 변호사가 2013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현금 9000만원을 전달했고, 유 전 본부장이 전달받은 현금을 곧장 다른 방에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남욱 변호사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배임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남 변호사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진행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 대장동 일당의 재판에 출석해 검찰 측 증인신문에서 이같이 답했다.

 

이날 검찰은 증인신문 과정에서 남 변호사 등이 유 전 본부장에게 거액의 현금을 여러 차례 전달한 과정에 대해 상세히 질문했다.

 

검찰은 남 변호사에게 2013년 4월 서울 강남의 한 일식집에서 유 전 본부장에게 현금 9000만원을 교부했냐고 물었고 남 변호사는 그렇다고 답했다.

 

남 변호사는 "(유 전 본부장이) 9000만원을 받자마자 다른 방으로 가서 누군가에게 전달하고 왔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당시에는 (누구에게 전달했는지) 몰랐는데 '형들'인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남 변호사의 증언에 따르면 일식집에서 전달한 해당 9000만원 외에도 2013년 4월까지 유 전 본부장에게 전달된 현금은 8000만원에 이른다.

 

남 변호사는 이날 공판에서 '형들'이라는 표현을 여러차례 언급했는데, 남 변호사는 '형들'이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라고 지목하면서도 그 이상은 아직 모르겠다고 답한 바 있다.

 

남 변호사 등은 성남도개공 지분에 따른 최소 651억원 상당의 택지개발 배당 이익과 상당한 시행이익을 화천대유가 부당하게 취득하게 해 공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또 그는 김 부원장이 받았다고 의심받는 자금 8억4700만원의 전달자로 지목됐는데, 정 실장과 김 부원장은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