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예천·안동 행정 통합하자” 주민 서명운동 돌입

입력 : 2022-11-22 01:00:00 수정 : 2022-11-21 10:5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천·안동 행정구역통합 신도시추진위원회가 21일부터 경북도청신도시 주민을 대상으로 행정통합 서명 작업에 나섰다. 행정구역 통합의 필요성을 담은 홍보물을 배포하고 현수막을 걸어 행정통합 분위기를 만든다.

 

신도시추진위원회는 아파트와 상가 등을 돌며 2000여명의 주민 서명을 받는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들은 행정구역 통합 논의에 주민이 공개적으로 참여하고 경북도와 시·군의 조례 제정 등을 요구한다. 여기에 정치권이 행정통합 공론화 과정을 만들지 않을 경우 행정안전부에 경북도청 신도시의 별도 행정구역 추진에 나서는 등 신도시 주민의 독자적 생존의 길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도 제공

권중근 신도시추진위원장은 “행정구역 통합을 위한 자발적 노력에도 공론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신도시 주민은 예천·안동을 벗어나 독자적인 생존의 길을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예천과 안동 생활권이 묶인 경북도청 신도시는 행정구역이 달라 주민들이 혼선을 겪고 있다.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학교 진학 문제와 출산장려금 정책, 쓰레기봉투 가격, 상하수도요금, 대중교통요금이 달라 주민 불편이 크다.

 

행정구역 통합과 관련한 찬반 여론도 팽팽하다. 안동시가 민선 8기 공약으로 내건 행정구역 통합에 경북도청 신도시 주민들은 적극적인 환영의 입장을 밝혔지만, 예천군 유림단체와 농업인 단체 등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안동시가 일방적으로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며 현 상태에서 행정통합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예천=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